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8.4℃
  • 구름많음서울 7.9℃
  • 구름조금원주 3.9℃
  • 구름많음수원 6.2℃
  • 맑음대전 6.2℃
  • 맑음안동 0.5℃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2.0℃
  • 흐림서귀포 13.6℃
  • 흐림강화 6.3℃
  • 흐림이천 2.2℃
  • 맑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9℃
  • 맑음봉화 -1.7℃
  • 맑음경주시 2.5℃
  • 맑음합천 2.8℃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올해 야생멧돼지를 대상으로 한 ASF 검사 결과는?

환경과학원, 8월 13일 기준 야생멧돼지 대상 검사두수 646두, 모두 음성

올해 전국적으로 포획된 혹은 죽은 야생멧돼지를 대상으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두수는 모두 646두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 입니다. 

 

 

야생멧돼지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아닌 환경부 관리 대상 동물입니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 이후 이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만, 지난 5월 북한에서 ASF가 공식 확인된 이후부터는 그 관심도가 더 크게 증가해 접경지역에서 발견되는 야생멧돼지의 경우 뉴스로 다뤄질 정도로 예의주시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환경부 산하 소속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현재(8월 13일 기준)까지 야생멧돼지를 대상으로 한 ASF 검사두수는 모두 646두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이 212두로 전체의 약 1/3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 경북(134두, 대구 포함), 경기(94두), 충북(63두), 경남(61두) 순입니다. 시 단위로 보면 대구가 가장 많은 58두 입니다. 강원도 양구(44), 인제(43) 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월별로 살펴보면 5월까지는 3월(144두)을 제외하고 월 100두 미만이었으나, 5월 이후에는 검사두수가 크게 증가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지난달의 경우 154두로 올해 가장 많은 검사두수를 기록했습니다. 

 

참고로 야생멧돼지에 대한 ASF 검사는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수행하고 있습니다. 야생멧돼지에 대한 포획 및 시료채취·의뢰는 환경부와 계약을 맺은 야생동물관리협회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접경지역에서 포획되어 ASF 검사 의뢰된 멧돼지는 결과 확인 전까지 야생생물관리협회 냉장고에 보관토록 하여 무단반출 등 2차 오염을 방지토록 하고 있습니다. 

 

ASF 감염이 의심되지 않는 건강한 개체의 경우 자가소비 혹은 무상제공이 가능합니다. 매몰 및 소독을 할 경우는 지자체(군부대)에서 담당합니다.

 

관련기사




비육돈 어쩌나...사실상 항체양성률 추가검사 여지 없앤다 정부가 구제역 항체양성률 확인검사를 아예 생략하는 것을 추진해 논란이 일 전망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4일 혈청시료채취 기준에 따른 검사두수 이상으로 실시한 경우 확인검사를 생략토록 하고, 추가검사 기간 단축 등의 내용이 담긴 '구제역 예방접종․임상검사 및 확인서 휴대에 관한 고시'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앞서 올해 6월 발표한 '2019 구제역 방역 개선대책'에서 양돈농가에 대해 백신접종 사각지대를 제거한다는 차원에서 항체검사 횟수와 과태료를 늘리고, 최초 검사 시부터 16두에 대해 항체검사를 실시하여 항체양성률이 기준치 미만일 경우 확인검사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1회 위반시 과태료는 500만원 입니다. 이번 고시 개정안에 구제역 시료채취 기준에 따른 검사두수-16두 이상으로 실시한 경우, 추가적인 확인검사 조항을 아예 생략한 것입니다. 또한, 항체양성률 기준치 이하 확인 시 추가 검사간격을 1~2개월에서 2주로 단축했습니다. 제4조(예방접종 명령이행여부의 확인을 위한 항체보유상황 조사) ① 가축전염병예방법(중략)에 따라 시ㆍ도 가축방역기관장은 (중략) 가축사육시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