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동두천 9.6℃
  • 맑음서울 13.4℃
  • 맑음원주 10.6℃
  • 맑음수원 12.0℃
  • 맑음대전 11.5℃
  • 맑음안동 9.1℃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많음제주 18.2℃
  • 흐림서귀포 18.8℃
  • 맑음강화 10.7℃
  • 흐림이천 8.7℃
  • 구름조금보은 8.2℃
  • 구름조금금산 8.0℃
  • 맑음강진군 13.2℃
  • 맑음봉화 6.5℃
  • 맑음경주시 12.8℃
  • 맑음합천 9.8℃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여름철 번식성적 관리..."정액, 세균오염 조심하세요"

정액 내 세균, 정자 구조 변형일으켜 운동성과 생존성 감소로 산자수 감소 등 유발

정액 내의 세균은 정자의 구조 변형을 일으켜 정자의 운동성과 생존성을 떨어뜨립니다. 세균에 오염된 정액을 사용할 경우 정자 변형으로 자돈수가 줄거나 모돈 생식기 질환으로 이어져 농장 번식성적에 부정적인 결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관련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여름철 덥고 습한 날씨에는 웅돈이나 돈사 주변에 세균이 보다 널리 분포하기 때문에 정액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위생관리를 철저히 더욱 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세균 오염정도가 돼지 정액 성상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자 정액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인 대장균과 녹농균(Pseudomonas aeruginosa)을 각각 인공 감염시켜 정자 운동성을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대장균과 녹농균 등 세균 오염도가 높을수록 정자 활력이 줄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정액 채취용 웅돈이나 채취실, 제조실 등 정액 제조 과정에 사용하는 모든 용기와 기구는 위생관리 지침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①정액 채취 전 오염방지를 위해 미리 웅돈 포피 입구의 체모를 제거하고, 정액 채취용 컵은 사용 전에 자외선 소독을 하고 사용 전까지 완전히 밀봉합니다.

 

 

②채취 시 채취 컵 뚜껑은 열지 않고 내부를 최대한 노출하지 않으며 입구만 살짝 들어 정액을 수집합니다. 웅돈의 음경은 채취 컵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끝부분을 높게 하여 오염된 정액이 컵 안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합니다. 

 

③정액 채취 후에는 멸균수를 희석제로 사용하거나 희석 액을 필터링합니다. 희석제를 섞는 항온수조는 도중에 뚜껑을 열지 않고, 사용 후에는 깨끗이 헹궈낸 후 밀폐해야 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양돈과장은 “인공수정으로 번식성적을 높이려면 세균오염을 최소화하고 위생적으로 만든 정액으로 인공수정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액 채취자도 부주의하기 쉬우므로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해 농촌진흥청은 농장의 번식 성적을 높이기 위해 AI 정액은 제조 후 3일 이내 것을 사용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습니다(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