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맑음동두천 2.0℃
  • 맑음서울 3.7℃
  • 흐림원주 7.1℃
  • 흐림수원 4.4℃
  • 흐림대전 7.4℃
  • 흐림안동 7.5℃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9.9℃
  • 흐림광주 8.8℃
  • 구름많음부산 11.0℃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2.8℃
  • 흐림서귀포 15.1℃
  • 맑음강화 3.2℃
  • 흐림이천 6.3℃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6.5℃
  • 흐림강진군 10.3℃
  • 흐림봉화 7.3℃
  • 구름조금경주시 9.2℃
  • 흐림합천 10.1℃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직장인들은 이럴 때 가장 화가 난다고 한다

직장인 796명 대상 조사에서 월급 받을 때 가장 즐겁고, 인격모독 당할 때 가장 화가 나

URL복사

양돈장도 기업이고, 누군가에게는 직장입니다. 양돈장이 점차 대형화되면서 '인력관리'가 양돈경영의 핵심으로 점차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직장인이 일을 하면서 가장 즐거운 순간과 화나는 순간이 조사되어 소개해 드립니다. 

 

 

먼저 직장인들이 가장 즐거움을 느낄 때는 언제일까요? 직장인이 가장 기분 좋은 순간으로 ‘월급 받을 때(39.7%)’를 1위로 꼽았습니다. 이어 ‘승진했을 때(17.6%)’, ‘성과급 받을 때(15.1%)’, ‘휴가 쓸 때(13.6%)’, ‘업무성과가 좋을 때(8%)’, ‘칭찬받을 때(6%)’의 순이었습니다. 

반대로 직장인들은 ‘인격모독 발언을 들을 때(32.2%)’ 가장 화가 난다고 응답했습니다. ‘부당한 업무지시를 받을 때(27.6%)’, ‘성과, 능력을 과소평가 받을 때(16.6%)’, ‘휴일에 회사 행사에 동원될 때(10.1%)’, ‘업무성과를 가로채기 당했을 때(9%)’ 등의 의견도 있었습니다. 


화가 날 때는 무조건 참는다는 의견보다는 표현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가장 많은 62.3%가 ‘표정을 굳히거나 말을 하지 않는 등 간접적으로 표현한다’고 답했으며 14.1%는 ‘직접적으로 표현한다’고 답했습니다.

 


‘무조건 참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23.6%였으며 그 이유로는 ‘불편한 상황을 만들고 싶지 않아서(44.7%)’, ‘화를 내도 달라질게 없어서(29.8%)’, ‘나 하나만 참으면 해결될 일이라서(17%)’, ‘내 평판이 나빠질까 봐(8.5%)’를 들었습니다.

직장인으로 서러운 순간 1위는 ‘별 것 아닌 걸로 트집 잡힐 때(31.7%)’였습니다. 다음으로 ‘내가 하지도 않은 일로 혼날 때(23.1%)’, ‘나한테만 업무가 몰릴 때(13.1%)’, ‘시키는 대로 했는데 혼날 때(12.1%)’, ‘일이 많아 휴가를 쓰지 못할 때(8%)’, ‘나 혼자만 남아서 야근할 때(6.5%)’, ‘못 마시는 술을 억지로 마셔야 할 때(5.5%)’였습니다.

직장인에게 하루 중 가장 즐거운 순간인 퇴근시간, ‘퇴근 직전에 일이 생길 때(31.7%)’ 직장인은 가장 짜증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외에도 ‘같은 일 여러 번 반복하게 할 때(24.1%)’, ‘상사, 동료가 나에게 일을 미룰 때(22.1%)’, ‘의미 없는 야근을 해야할 때(15.1%)’, ‘갑자기 회식 일정이 생길 때(7%)’ 짜증이 난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796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희로애락’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배너


배너





환경부, '확산 우려'에 ASF 폐사체 신고 포상금 1/5로 삭감 정부가 일반인에 대한 ASF 양성멧돼지 폐사체 신고 포상금을 기존의 1/5로 대폭 깎았습니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20일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신고 포상금 제도‘ 개선을 위해 ’질병에 걸린 야생동물 신고제도 운영 및 포상금 지급에 관한 규정‘(환경부 고시)을 일부 개정·시행하였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개정은 ASF의 조기 감시 및 신속대응 차원에서 상향했던 신고포상금을 합리화하고 부정수급 방지, 군인 포상금 지급 근거 마련 등의 그간의 개선 필요사항을 반영하였습니다. 먼저 ASF 양성 멧돼지 폐사체 신고 포상금을 기존 10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파격적으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대응 초기와 달리 전담 폐사체 수색팀이 체계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최근 양성 발생건수와 멧돼지 개체수가 대폭 감소하였다는 점을 고려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그간 ASF 양성 폐사체 보상금이 해당 지역 주민들 사이에 돈벌이 대상이 되면서 너도나도 산에 오르면서 오히려 바이러스를 확산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최근 일부 지자체 및 언론의 우려를 수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ASF 걸린 멧돼지 신고가 ‘로또’?…“열병 확산시킬 수도”@KBS 강원 또한, ASF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