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원주 28.5℃
  • 맑음수원 28.2℃
  • 맑음대전 30.8℃
  • 구름많음안동 30.7℃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3.0℃
  • 서귀포 18.8℃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이천 29.6℃
  • 맑음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29.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봉화 27.5℃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합천 29.8℃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환경부, ASF 방역실패 원흉!!"

27일 성명서 발표, 환경부에 겨울 전 멧돼지 줄이는 특단의 대책 촉구..불수용 시 총강경 투쟁 예고

URL복사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 이하 한돈협회)가 27일 성명서(전문보기)를 내고, 환경부에 '특단의 야생멧돼지 감축 대책'을 재차 요구했습니다. 

 

 

성명서에서 한돈협회는 이번 고성·인제·홍천 농장에서의 잇따른 ASF 발생의 원인은 야생멧돼지 통제에 책임이 있는 환경부의 방역실패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돈협회는 "ASF 퇴치를 위해서는 3년 동안 매년 75%씩 야생 멧돼지를 감축시켜야 하며, 야생멧돼지 제로화 벨트를 만들어 더 이상 남하를 막아야 한다고 문재인 정부 내내 수차례 건의해왔으나, 환경부의 불통과 무능으로 한돈산업을 (ASF 전국 확산이라는) 풍전등화의 위기에 몰리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겨울이 오기 전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발생지역과 핵심대책지역의 야생멧돼지를 줄이는 특단의 대책을 세워 달라고 환경부에 촉구했습니다. 그리고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강경 투쟁도 경고했습니다. 

 

 

한돈협회는 "(이번에도) 우리가 요구하는 대책을 내놓지 못한다면, (중략) 전국의 축산농가들과 농민단체와 연대하여 생존권 사수를 위한 초강경 투쟁에 돌입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돈협회는 농식품부에도 한마디 던졌습니다. 한돈협회는 "농장에서의 방역만으로는 결코 ASF를 종식시킬 수 없다"며, "농식품부 역시 농가의 차단방역시설에만 전념할 것이 아니라 환경부의 멧돼지 대책에 함께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