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9℃
  • 구름많음대관령 25.8℃
  • 흐림북강릉 27.5℃
  • 구름많음강릉 30.3℃
  • 흐림동해 26.9℃
  • 구름많음서울 35.1℃
  • 구름많음원주 33.1℃
  • 구름많음수원 32.1℃
  • 구름많음대전 31.9℃
  • 흐림안동 30.3℃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4.9℃
  • 제주 23.2℃
  • 흐림고산 20.9℃
  • 서귀포 22.3℃
  • 구름많음강화 30.5℃
  • 구름많음이천 33.5℃
  • 구름많음보은 28.0℃
  • 흐림금산 28.3℃
  • 흐림김해시 24.6℃
  • 흐림강진군 21.4℃
  • 흐림봉화 ℃
  • 흐림구미 27.6℃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창 23.8℃
  • 흐림합천 25.7℃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초록] 국내 폐사가축 발생 및 처리, 재활용 실태 조사

2021년 기준 연간 국내 폐사가축 발생량 158천 톤....향후 꾸준히 증가 예상, 처리-보관-재활용 및 방역에 대한 체계 마련 시급

본 연구에서는 국내 축종별 폐사가축의 적정 처리시스템 구축 방안을 모색하고자 주요 가축(한육우, 젖소, 돼지, 육계, 산란계, 오리) 사육농가와 도축장, 민간 위탁처리시설을 대상으로 폐사가축의 발생량과 처리 및 재 활용 방법을 조사하고, 향후 국내 축산업 내 축종별 폐사가축 발생량 및 방법별 처리량을 예측하였다.

 

 

연구 결과, 2021년 기준 연간 국내 폐사가축 발생량은 158천 톤으로 농가에서 92.2%, 도축장에서 7.8% 발생하였다. 축종별 폐사율은 한·육우는 2.4%, 젖소 4.8%, 돼지 19.9%, 육계 6.7%, 산란계 4.9%, 오리 3.8%로 나타났으며, 평균 체중은 한·육우 191.2 kg, 젖소 346.1 kg, 돼지 26.5 kg, 육계 0.2 g, 산란계 1.6 kg, 오리 0.6 kg으로 조사되었다.

 

폐사가축의 대표적인 처리방법으로는 농장 자체처리 시 직접 혹은 농장 내 렌더링 시설로 전처리 후 매장 혹은 퇴비화가 주로 진행되고 있으며, 민간업체에 위탁처리 시 대부분 렌더링되어 사료나 비료원으로 재활용되고 있다.

 

향후 증가하는 가축사육두수로 인해 폐사가축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폐사가축의 발생에서부터 처리-보관-재활용 및 방역에 대한 체계 마련이 시급하다. 또한 전문적으로 폐사가축을 렌더링하여 재활용하는 민간업체에 대한 법적 제도적 지원과 환경·방역적 보완을 통해 농가의 음성적인 처리를 축소하고 위탁처리를 확대함으로써 폐사가축의 안전한 처리와 유용자원으로서의 가치를 재고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논문 원문(바로가기), 국내 폐사가축 발생 및 처리, 재활용 실태 조사, 심수민(강원대학교 동물산업융합학과) 외, 축산시설환경학회지, 2022]

 

정리 및 편집 돼지와사람(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584,771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