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조금서울 10.5℃
  • 구름많음원주 8.3℃
  • 구름많음수원 9.4℃
  • 구름조금대전 9.1℃
  • 흐림안동 6.4℃
  • 구름많음대구 7.2℃
  • 흐림울산 7.2℃
  • 구름조금광주 11.4℃
  • 흐림부산 8.2℃
  • 구름조금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조금서귀포 13.9℃
  • 구름조금강화 9.1℃
  • 구름많음이천 9.4℃
  • 구름많음보은 8.8℃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2.3℃
  • 흐림봉화 5.1℃
  • 흐림경주시 6.9℃
  • 흐림합천 8.3℃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ASF 살처분 농가 당장 재입식 무리"

13일 농식품부 기자 간담회서 야생멧돼지 ASF 상황 정리가 먼저, 재입식은 재발병 위험 의견표명

ASF 희생농가의 재입식 로드맵 요구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아직까지 공식적인 서면 입장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의 관련한 공개적인 답변이 확인되었습니다. 

 

 

요약하면 '당분간 불가하며, 야생멧돼지 상황이 진정된 후에야 가능하다' 입니다. 

 

김 장관은 13일 세종시의 모 식당에서 농식품부의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ASF로 돼지 전체가 살처분되어 돈사가 수개월째 비어 있는 농가들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ASF 야생멧돼지가 연일 발견되는 상황에서 재입식 요구는 농장에서의 재발병을 이유로 현재로선 무리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향후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발생 상황이 어느 정도 진정이 되어야 재입식 검토가 가능하다'고 해 농가의 재입식 요구를 당장은 그리고 앞으로 상당기간 받아들이지 않을 것임을 우회적으로 표명했습니다. 

 

 

이러한 해석은 '진정'이라는 단어의 반대되는 현재 상황과 모호함 때문입니다.

 

현재 감염멧돼지가 발견되고 있는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지역의 전체 야생멧돼지 수는 알지 못 합니다. 이 지역의 멧돼지 개체수 조절은 총기포획이 제한적이라 더디기만 합니다. 그런데 3월과 4월이 되면 출산으로 개체수는 일부 회복될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일 광역울타리 너머로 감염 개체가 확인되어 정부는 추가 확장 울타리 설치에 나섰습니다.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상황이 진정되기는 커녕 악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향후 어느 수준으로 ASF 야생멧돼지가 줄어들어야 '진정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지도 불명확합니다. 

 

한편 13일 화천과 연천, 파주, 철원 등에서 14건의 ASF 야생멧돼지 개체가 추가되어 누적 199건이 되었습니다. ASF 희생농가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준길)는 지난 11일 2차 총궐기대회 차량시위에 이어 추가적인 싸움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주의! 축산 관련 종사자에서도 코로나 확진자 나왔다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지난 19일을 시작으로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전국적인 양상을 띄면서 급기야 축산 관련 종사자에서도 감염 사례가 나와 긴장을 더해 주고 있습니다. 26일 경북 상주시 동물약품점에 근무하는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되었습니다. 상주시에 따르면 이 남성은 성지순례를 다녀온 의성 확진자와 접촉을 하여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1일부터 24일까지 약품점을 비롯 관내 양계장과 약국, 미용실 등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앞서 20일에는 경기도 일산의 한 대형할인매장 축산코너에서 근무하는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김포 거주자로서 18일 대구를 방문한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남성은 대구 방문 후인 다음날 정상 근무해 이 대형할인매장은 확진 당일 긴급 임시휴점에 들어갔습니다. 또한, 이 소식을 들은 소비자는 매장에서 구매한 축산물을 먹어도 되는지 여부를 묻는 문의가 이어지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한 산업 관계자는 농가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가 아직까지 사람에게만 감염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가축을 직접 관리하는 농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