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6.2℃
  • 연무서울 15.3℃
  • 구름많음원주 17.3℃
  • 맑음수원 14.5℃
  • 맑음대전 17.0℃
  • 맑음안동 18.7℃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구름조금서귀포 18.9℃
  • 맑음강화 10.3℃
  • 맑음이천 17.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봉화 16.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합천 2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제주흑돼지 유두수 늘릴수 있는 열쇠 찾았다?

축산과학원, 돼지 7번 염색체 내 유두수 형질 관여 유전자 확인, 그 중 유전자형 A/A형이 유두수 가장 많음 밝혀

우리 연구진에 의해 천연기념물 제550호인 제주흑돼지의 유두(젖꼭지)수와 관련된 유전자가 확인되었습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산하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흑돼지와 랜드레이스 교배집단에서 유두수 형질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돼지의 7번 염색체에 존재하는 'BRMS1L'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축산과학원은 또한, 추가 연구에서 재래흑돼지와 랜드레이스의 BRMS1L 유전자형(A/A, A/G, G/G)에 따른 유두수를 비교했는데 각각 A/A형이 15개, A/G형 13.9개, G/G형 13개로 나타났습니다. 

 

 

돼지의 유두수는 포유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형질 중 하나이며, 산자수와 연관 모돈의 선발 지표로 활용됩니다. 향후 개량에서 A/A형을 마커로 적용하면 제주흑돼지의 유두수를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제주흑돼지의 유두수를 늘리게 되면 포유능력이 개선되어 새끼를 더 건강하게 기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고,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는 축산법 개정안이 최근 개정·공포되었습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 소관을 '친환경농어업법'에서 '축산법'으로 이관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는 소비자의 안전 축산물에 대한 수요에 부응하여, 축산물에 대한 항생제 사용 저감을 유도하고자 지난 2007년 도입되었습니다. 인증농가 중 양돈농가는 '19년 말 기준 719호가 있습니다. 그간 '친환경농어업법'을 통해 인증제를 관리해 왔으나, '환경 보전'을 주 목적으로 하는 법의 취지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가운데 지난 2017년 12월 27일 정부합동으로 발표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축산법'으로 이관이 추진되었습니다(관련 기사). 향후 무항생제인증제 시행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축산단체,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축산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본격 시행일은 오는 8월 28일 입니다.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 설치 근거 마련(관련 기사)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는 생산자단체,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소속 자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