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서울 23.5℃
  • 맑음원주 22.6℃
  • 구름많음수원 23.1℃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안동 19.7℃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0.7℃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4.7℃
  • 흐림서귀포 24.4℃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조금이천 22.4℃
  • 흐림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3.7℃
  • 흐림봉화 16.4℃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합천 20.7℃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한 장의 사진] ASF 적극행정에 대한 두 개의 서로 다른 시각

18일 농식품부, 적극행정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농가 발생 방지 vs. 상재화, 전국화 대비 근본적인대책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지난 18일 올해 인사혁신처, 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상‧하반기 '적극행정'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상반기 '적극행정' 최우수상은 '차원이 다른 방역으로 ASF 확산 방지' 사례를 근거로 상을 받았습니다. 

 

이번 수상에 대해 농식품부는 "ASF 확산 방지 사례는 기존의 방역 SOP를 뛰어넘는 선제적 차단방역으로 추가 확산을 막은 것"이라며, "초기에 발생지역과 인근의 사육 돼지를 처분해 감염매개체를 없앴고 농장 단위의 철저한 방역이 무엇보다 주요했다"고 자평했습니다. 

 

ASF는 지금 상재화 단계입니다. 외려 멧돼지를 통한 확산으로 전국화 위험에 놓여 있습니다. 수년 내 근절 가능성도 적어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 토착화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입니다. ASF 컨트롤타워는 환경부가 아닌 농식품부입니다. 

 

농식품부는 ASF의 농장 발생이 없다는 것에 자축할게 아니라 상재화, 전국화, 토착화에 대한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한돈산업이 원하는, 국민들이 바라는 '적극행정'일 것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