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9.4℃
  • 구름많음서울 30.1℃
  • 구름많음원주 29.0℃
  • 박무수원 29.7℃
  • 구름조금대전 31.4℃
  • 맑음안동 29.1℃
  • 구름조금대구 30.2℃
  • 구름조금울산 30.1℃
  • 맑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조금서귀포 27.8℃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이천 29.5℃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조금금산 30.2℃
  • 구름조금강진군 29.8℃
  • 구름조금봉화 26.0℃
  • 맑음경주시 30.8℃
  • 구름조금합천 30.3℃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환경부, ASF 역학조사 중간 결과 발표 '북한 유입' 공식화

유전자 분석 결과 모두 같은 유전형 2형....하천, 매개동물, 사람 및 차량 등을 통해 국내 유입 가능성

URL복사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 이하 과학원)은 국내 야생멧돼지 ASF의 발생 원인과 전파경로 등을 분석한 역학조사 중간결과를 7일 공개했습니다.

 

 

이번 역학조사는 지난해 10월 2일 연천 DMZ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처음으로 ASF가 확인된 이후 국내에서 발생한 585건을 대상으로 했으며, 과학원은 대학교수, 멧돼지 및 관련기관 전문가 등 30여명으로 구성된 역학조사반을 거쳐 이번 중간결과를 분석했습니다. 

 

역학조사 중간결과를 요약하면 '멧돼지에서의 ASF는 중국, 러시아와 같은 동일 유전형으로 비무장지대를 거쳐 하천, 매개동물, 사람 및 차량 등의 요인을 통해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멧돼지 간 전파는 이들의 자연적인 습성 행동을 통해 이루어졌고, 일부 사례에서는 수렵활동이나 사람, 차량 이동 등의 인위적인 요인이 있었을 것'으로 보았습니다. 또한, '광역울타리 등은 ASF 확산 차단 또는 지연에 효과가 있다'는 의견을 내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2019년 10월 2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전국적으로 채취한 야생멧돼지 시료 16,809건을 검사한 결과, 585건(약 3.5%)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습니다(현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 등 7개 시·군).  

 

▷’19년 10월부터 발생한 파주 북부, 연천 북서부, 철원 북부 지역은 최근 ASF 검출이 상당히 줄어든 상태이나, 연천 동부, 화천 중부, 양구 북부 및 고성 북동부 지역은 올해 이후 신규 발생되어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습니다. 

 

 

▷유전자 분석 결과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검출된 500여 건의 ASF 바이러스는 모두 유전형2형(Genotype Ⅱ)으로 러시아와 중국 등에서 유행하고 있는 바이러스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되어 이들 바이러스가 비무장지대 인근 접경지역으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야생멧돼지 ASF의 구체적인 국내 유입경로는 하천, 매개동물, 사람 및 차량 등의 가능성이 있으나, 정확한 규명을 위해서는 추가적인 조사가 요구됩니다. 

 

 

▷멧돼지 간의 전파는 가족집단 내 얼굴 비빔, 잠자리 및 먹이공유 등의 행동과 번식기의 수컷 간 경쟁 또는 암수 간의 번식행동 시 멧돼지 간의 접촉을 통해 일어났습니다(‘19.12.3일~’20.4.6일 목욕장, 분변, 토양, 나뭇잎 등 32건의 환경시료에서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기존 발생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곳(7~33km)에서 새롭게 발생한 화천군 풍산리, 연천군 부곡리, 양구군 수인리 등 일부 사례는 수렵활동이나 사람, 차량 이동 등 인위적 요인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되며, 향후 면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멧돼지 이동차단을 위해 설치한 울타리는 멧돼지 ASF의 확산을 차단 또는 지연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파주, 연천, 철원, 화천 지역의 ASF는 올해 4월 30일까지 설치된 18개의 2차 울타리 안에서 주로 검출, 광역 울타리 약 99.5%의 차단 효과)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앞으로 추가적인 역학조사·분석을 통해 정확한 유입 및 전파경로를 규명하여 보다 효과적인 방역 대책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올해 상반기 중에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가칭)의 조속한 개원을 통해 상시적이고 신속한 역학조사 체계를 갖출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신세계푸드, 대체육 사업 진출......진짜 돼지고기와 경쟁 이마트의 자회사인 신세계푸드가 대체육 사업에 본격 뛰어들었습니다. 돼지고기 대체육이 주력입니다. 신세계푸드는 28일 독자기술을 통해 만든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Better meat)’의 론칭과 함께,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 콜드컷(Cold cut, 슬라이스 햄)을 선보이며 대체육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세계푸드는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기업으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대체육 시장에 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 2016년부터 관련 연구개발을 해왔으며, 독자기술로 개발한 대체육 첫 제품의 맛과 품질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고 본격적인 진출에 나선 것입니다.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을 선택한 이유는 실제 소비자들의 육류 소비량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돼지고기인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돼지고기 대체육 햄 콜드컷은 콩에서 추출한 대두단백과 식물성 유지성분을 이용해 고기의 감칠맛과 풍미를 살렸으며, 식이섬유와 해조류에서 추출한 다당류(多糖類, polysaccharide)를 활용해 햄 고유의 탱글탱글한 탄력성과 쫄깃한 식감을 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