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서울 3.4℃
  • 흐림원주 2.0℃
  • 흐림수원 3.0℃
  • 흐림대전 3.3℃
  • 흐림안동 2.7℃
  • 대구 3.6℃
  • 울산 5.6℃
  • 광주 6.2℃
  • 부산 8.6℃
  • 흐림고창 3.1℃
  • 제주 12.9℃
  • 서귀포 13.9℃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이천 0.4℃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6.9℃
  • 흐림봉화 3.4℃
  • 흐림경주시 4.0℃
  • 흐림합천 2.9℃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아프리카돼지열병

"ASF의 확산을 막자"...23일 전국 한돈농가 일제 소독 등 안간힘

전국 한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산 막기 위한 일제 소독 진행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이하 한돈자조금)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23일 전국 한돈농장에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소독활동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와 18일 연천에서 ASF 확진 판정 이후, 바이러스 잠복기간이 최대 19일에 이르는 만큼 이의 추가 확산을 막고자 강도높은 방역활동에 나선 것입니다.

 

 

앞선 22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23일을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였습니다. 이에 대한한돈협회는 전국 한돈농가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농가의 소독 참여를 독려하고 소독 모범 사례와 소독 요령 등을 전파했습니다.

 

 

이날 농장 소독을 실시한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에 위치한 옥황농장의 박노황 대표는 “일제소독의 날을 맞아 ASF 확산 방지를 위해 축사전체에 강도 높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며 “농장 밖 출입을 삼가고 방역에만 몰두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뿐이다”고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하태식 위원장은 “ASF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와 한돈농가가 합심하여 방역활동에 매진하고 있다”며 “ASF 바이러스는 인체에 무해하며, 감염된 돼지는 절대 시중에 유통되지 않으니 이전처럼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소비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돈농가의 이러한 노력과 염원에도 불구하고 23일 김포에서 세 번째 ASF가 확진되었습니다. 아울러 같은 날 오후에는 파주에서 새로운 의심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다행히나마 모두 방역당국이 정한 중점관리지역 내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한때 1000원대 돈가 우려에 사이드카 발동까지...21일 돈가 2,301원으로 폭락 '사이드카', 주식시장에서 주가의 등락폭이 갑자기 커질 경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시키는 제도(출처 두산백과) 어제 돈가가 2,301원(전국탕박, 제주제외)까지 떨어져 양돈산업을 큰 충격에 몰아넣었습니다. 21일 일부 도매시장은 돈가가 천 원대로 떨어질 것을 우려해서 경매를 중단시키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폭락하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시키는 것처럼 도매시장에도 일종의 사이드카(경매중단)가 발동된 것입니다.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K 도매시장은 돈가가 2천 원 바닥까지 내려가자 12시 30분쯤 경매중단을 선언하고 이를 알리는 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결국 최종 평균 돈가는 2,301원까지 내려갔습니다. 전날인 20일(2681원)대비 14.2% 하락했습니다. 20일 가격도 17일(3,109원) 비하면 13.4% 떨어진 가격입니다. 돈가가 설을 앞두고 추풍낙엽 수준입니다. 가격 폭락에 주된 요인은 현재 세 가지로 추정됩니다. 소비부진, 홍수출하에 더해 최근 육가공의 작업두수 감소 등이 더해진 결과라는 것입니다. 돼지고기 소비부진은 익히 알려진 바 입니다. 한 산업 관계자에 따르면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