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3.3℃
  • 연무서울 7.0℃
  • 흐림원주 3.8℃
  • 박무수원 7.1℃
  • 박무대전 5.4℃
  • 안개안동 4.4℃
  • 구름많음대구 5.1℃
  • 맑음울산 9.0℃
  • 흐림광주 7.4℃
  • 흐림부산 11.4℃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13.5℃
  • 흐림서귀포 16.0℃
  • 흐림강화 7.4℃
  • 흐림이천 2.0℃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7.3℃
  • 흐림봉화 0.2℃
  • 맑음경주시 4.5℃
  • 구름많음합천 1.9℃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이길 때까지 싸운다....철원 양돈농가 농식품부 앞 집회

경기북부 접경지역 고립화 반대, 수매 살처분 정책 철회, 충분한 지원책 마련까지 투쟁 선포

5일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앞에서 'ASF철원비상대책위원회(이하 철원비대위)' 주최로 '철원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집회에는 정부의 명령으로 강제 수매·도태가 끝난 농가들, 진행되고 있는 농가들 그리고 강제 집행을 앞둔 농가들까지 저마다의 아픔과 사연을 가지고 한자리에 모여 철원 양돈농가들과 함께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의 양돈농가들과 산업관계자들도 연대의 발걸음을 했습니다. 

 

 

이재춘 철원비대위원장은 "국가행정 시스템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묻고 "역학관계에 얽힌 수 백 양돈농가들에서 ASF 발병이 없고, 접경지역 양돈농가들과 축산시설에서 모두 ASF 음성을 받은 것은 지자체 방역행정과 농가들의 차단방역 노력만으로도 충분히 ASF 확산을 막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며, "이런 가운데 정부는 철원지역 고립화를 가속화시키면서 농가들을 압박하여 강제 수매·도태하도록 밀어붙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3주간 검사 결과 전체농가가 음성이면 발생위험지역을 해제해서 정상적인 농장운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해주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 아닌가"반문하고 "경기북부 접경지역 양돈농가들은 정부의 잘못된 방역정책을 바로잡고 한돈산업을 지키기 위해 일어설 것이며 피해를 만회할 수 있는 충분한 지원책이 마련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선포했습니다.

 

연대 발언에 나선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지난 10월 18일 예정되었던 SOP정책 반대 집회를 한돈협회장으로서 개최하지 못하고 취소된 것에 대해 먼저 사죄드린다"면서 "한돈인들의 생존권을 지키고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자유발언에 나선 장성훈 한돈협회 감사는 "몸으로라도 막아 정부의 고립화 정책을 막아내야 한다"면서 "정부가 국가 방역에 실패했으면 보상이 아니라 배상을 해야 하고, 이미 돼지를 묻은 분들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힘을 합쳐 정책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철원 양돈농가들은 집회에서 강화에 이어 김포·파주·연천 돼지들을 땅에 묻는 퍼포먼스를 통해 그간의 ASF 사태 경과를 축약해 보여주고, 야생멧돼지에 대한 모니터링을 그간 무책임하게 방기한 환경부를 농식품부와 함께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이어 철원비대위는 철원양돈농가의 요구를 담은 성명서를 낭독하고, 이를 농식품부에 전달했습니다. 전달 과정에서 비대위는 농식품부와 긴급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농식품부는 '지금까지 28개 수매·도태 대상 농가 가운데 13개 농장이 동의하였는데 접경지역 5km 경계 내에 있는 농장 4곳만 추가 동의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철원비대위는 거부의사를 밝혔습니다. 

 

 

철원비대위는 '5km 경계에 있는 농장 4곳은 ASF 멧돼지 발병지역과는 거리가 멀고 사람, 차량 이동이 없는 외진곳으로 울타리만 잘 쳐도 막을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와 철원군이 취한 철원지역의 고립화는 오늘도 계속됩니다. 아울러, 철원농가의 싸움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