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6.1℃
  • 서울 25.6℃
  • 구름조금원주 26.3℃
  • 흐림수원 27.3℃
  • 구름많음대전 27.5℃
  • 안동 24.7℃
  • 대구 26.4℃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8.1℃
  • 흐림고창 28.0℃
  • 제주 28.1℃
  • 서귀포 25.9℃
  • 흐림강화 25.9℃
  • 구름조금이천 27.1℃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7.3℃
  • 구름조금강진군 28.6℃
  • 흐림봉화 23.2℃
  • 흐림경주시 28.6℃
  • 흐림합천 24.8℃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이제부터 '새끼 돼지', '자돈' 대신 '도나지'라 불러주세요

한돈자조금, 20일 '새끼돼지 네이밍 콘테스트' 당선작 발표....도나지, 돼지 본연의 뜻과 발음 우수 이유 선정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한돈자조금)가 ‘새끼돼지 네이밍 콘테스트’의 당선작을 발표했습니다. 최우수 선정작은 '도나지' 입니다. 

 

 

이번 콘테스트는 강아지, 송아지, 망아지 등과 같이 '새끼 돼지'의 특징 및 장점을 잘 부각시킬 수 있는 네이밍 발굴을 통해 한돈의 친밀도와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관련 기사).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18일까지 공식 온라인채널 ‘한돈닷컴’에서 진행했으며, 총 438건이 접수되었습니다. 

 

심사 결과 대망의 최우수작은 ‘도나지(출품자 박예진)’ 입니다. 새끼 돼지 이름으로서의 적합성 및 발음 용이성 등 모든 평가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박예진 씨는 “돼지를 뜻하는 ‘돈’과 어린 새끼를 뜻하는 ‘-아지’를 더한 말을 발음 그대로 표기한 것으로, 누구나 부르기 쉽게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심사에 참여한 김명진 한글문화연대 부대표는 “돼지라는 우리말이 어원으로 볼 때 새끼 돼지를 뜻하지만, 현재는 그런 뜻으로 사용되지 않아 새로운 말을 만들 필요가 있었다” 며, “당선작 ‘도나지’는 돼지의 본연의 뜻과 귀여운 발음이 잘 돋보였다”고 평했습니다. 

 

우수상은 돼지의 ‘ㄷ’과 다른 새끼 동물의 명칭과 비슷하게 만든 ‘동아지’와 한돈을 뜻하는 말과 복이 같이 어울러져서 부르기 쉬운 단어 조합의 ‘돈도니’가 선정됐습니다. 그외 '도토', '돈둥이', '도다지', '해랑이' 등의 다양하고 재밌는 이름들이 입선되었습니다. 

 

하태식 위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우리 돼지 한돈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알게 되어 의미 있는 행사였다” 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양돈장 직원들이 이직을 결심하는 이유는 이 때문! 양돈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왜 이직을 꿈꿀까? 직원의 근무환경에 대한 직무성과와 이직의도에 대한 의미있는 간담회가 지난 5일 분당 '아이해듀 스튜디오'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0년간 국내 양돈산업을 누구보다 가까이 접하고 몸담고 있었던 안기홍 소장(안기홍연구소)이 최근 건국대학교 박사학위(축산경영·유통경제학) 논문으로 연구한 주제를 축산신문 기자들과 함께 공유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되었습니다. 안기홍 박사는 "국내 양돈산업은 규모화 되면서 직원 고용이 증가하고 전문인력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면서 "생산성에 있어서도 결국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전제하고 "경영자 중심에서 벗어난 직원들의 근무환경, 인력, 사육환경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연구 목적을 밝혔습니다. 안박사는 본 연구를 위해 농장대표 230명, 한국직원 180명, 외국인 직원 188명의 설문을 통한 근로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했습니다. 설문조사를 통해 경영자와 직원들간 그리고 나라별 직원들의 생각의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직원 근무시 가장 어려운 점을 묻는 질문에 한국인 직원들은 건강과 가족을, 외국인 직원들은 의사소통, 가족, 돈사환경을 어려운 점으로 꼽았습니다. 직원 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