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4.2℃
  • 구름많음서울 7.9℃
  • 구름많음원주 6.0℃
  • 맑음수원 8.1℃
  • 맑음대전 9.3℃
  • 맑음안동 7.5℃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1.3℃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3.9℃
  • 맑음서귀포 16.6℃
  • 구름조금강화 7.8℃
  • 구름조금이천 6.5℃
  • 맑음보은 ℃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2.6℃
  • 맑음봉화 8.4℃
  • 맑음경주시 10.8℃
  • 맑음합천 11.4℃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ASF 재입식 앞둔 농가들 "규제가 아닌 효율적인 방역을"

농식품부, 거점소독시설 연계한 환적장 및 농가 앞 통제초소 운영 예정...재입식 농가들 방역에 역행 주장

URL복사

본격 재입식을 앞두고 ASF 희생농가들 사이에서 정부에 효율적인 방역 정책을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달 처음으로 재입식 신청을 한 5개 농가들은 무난히 재입식을 위한 평가를 통과해 이달 19일 첫 재입식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재입식 농가, 정부, 지자체 모두 ASF 재발을 우려, 차단방역 강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1년여 만에 재입식을 하게 된 양돈농가들은 관련하여 정부의 일부 방역 정책에 우려를 전했습니다.

 

먼저 환적장 관련하여 농식품부는 규정상 거점소독시설을 꼭 이용할 것을 제시하고 있지만, 농가들은 거점소독시설에 강한 불신을 표했습니다. 

 

그동안 거점소독시설의 문제점에 대한 제기는 꾸준히 있어 왔습니다. 소독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데다가 오염유무와 관계없이 모든 차들이 이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오염원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농가들은 또한, 재입식 농가에 설치될 통제초소에도 우려를 표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재입식 농가에 한해서 통제초소를 입식 전날 설치하여 재입식 첫 날부터 60일간 운영하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농장 유형별 차량 출입 통제(사전 진입 신청 차량만 출입 허용) 및 농가 출입차량의 GPS 장착 여부, 거점소독시설 소독 여부(소독필증), 소독 확인 등을 위해 통제초소는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양돈농가들은 과거 경험을 들어 농식품부는 방역을 위해 통제초소를 설치한다고 하지만, 통제초소에 주민·관공서 공무원·정치인들까지 수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이유로 방문하면서 실제로는 농장의 방역을 위협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고 불만을 토했습니다. 이들은 통제초소 대신 CCTV를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관련하여 한 한돈산업 관계자는 "정부와 농가 모두 방역을 철저히 하고자 하는 마음은 한마음이니 이견을 좁혀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그러나 방역에 있어 농가의 의지가 가장 중요한 만큼 정부는 현장에 맞는 효율적인 방역 정책을 펴고, 농가들은 정부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인내가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