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원주 28.5℃
  • 맑음수원 28.2℃
  • 맑음대전 30.8℃
  • 구름많음안동 30.7℃
  • 구름조금대구 31.4℃
  • 구름조금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3.0℃
  • 서귀포 18.8℃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이천 29.6℃
  • 맑음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29.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봉화 27.5℃
  • 구름조금경주시 32.3℃
  • 구름조금합천 29.8℃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ASF 멧돼지 증가 심상치 않네...정부 울타리도 넘었다

11일 추가 양성멧돼지 20건으로 역대 일일 최다 기록 경신...평창 광역울타리 경계 밖에서도 발견

URL복사

11일은 ASF 멧돼지 관련 매우 특별한 날로 기록될 듯합니다. 

 

 

양성멧돼지가 하루에 20건이나 추가되었습니다. 또한, 5개월 만에 정부의 차단울타리 밖에서 양성멧돼지가 발견되었습니다. 그야말로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대응 상황이 총체적 위기로 치달을 태세입니다.

 

환경부의 야생멧돼지 발생 보고에 따르면 11일 강원도와 경기도에서 모두 20건의 양성 멧돼지가 추가되었습니다. '19년 10월 3일 첫 발견 이래 역대 일일 최다 양성 기록입니다. 이전 기록 18건을 넘어섰습니다. 

 

지역적으로 강원도가 19건이며, 경기도는 1건에 불과합니다. 시·군별로는 인제가 10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양양이 3건, 홍천·평창이 2건, 가평·양주·고성이 각 1건 등입니다. 

 

 

이 가운데 가장 우려스러운 양성 멧돼지 확인 건은 평창 사례(#1534, 용평면)입니다. 환경부가 양성멧돼지 확산을 위해 설치해 놓은 광역울타리 경계 밖 3.9km 지점에서 2개월령 폐사체로 발견되었습니다. 마지막 방어선인 광역울타리가 양성멧돼지에 의해 허망하게 뚫린 셈입니다. 울타리가 뚤린 예는 지난 3월 10일 춘천 건(#1197)에 이어 5개월 만입니다. 또 다시 추가 울타리 설치가 불가피합니다. 

 

11일 고성에서 올해 4번째, 누적으로는 8번째 양성멧돼지(#1537, 토성면)가 추가되었습니다. 2개월령 폐사체로 발견되었으며, 이번 발생 농장과는 약 16km 거리입니다.

 

새로 추가된 20건의 양성멧돼지는 앞서의 평창과 고성 건과 같이 5개월령 이하의 어린 개체가 대부분이라는 특징이 있습니다. 20건 가운데 19건이 5개월령 이하입니다. 군집 생활의 특성상 이들과 함께 있었던 다른 어린 개체나 성체 역시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주변 수색이 필요합니다. 

 

 

앞서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8일 고성 농장 ASF와 관련해 "봄철에 태어난 멧돼지가 활동을 시작하면서 어린 연령(12개월 미만)의 감염개체가 큰 폭으로 증가하였고, (중략) 멧돼지의 이동에 따라 휴전선 인근에서 평창·홍천·가평 등 남쪽으로 발생지역이 확산되고 있으며 백두대간을 통해 충북·경북북부로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11일 기준 양성 멧돼지의 전국적인 누적 발견 건수는 1538건입니다. 이달 들어서는 현재까지 40건으로 전년 동기(38건)을 넘어섰으며, 전달 기록(55건)도 가볍게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