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2.0℃
  • 흐림서울 2.7℃
  • 흐림원주 1.1℃
  • 흐림수원 3.5℃
  • 대전 2.6℃
  • 흐림안동 1.7℃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6.6℃
  • 광주 5.5℃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3.7℃
  • 제주 11.3℃
  • 서귀포 11.2℃
  • 흐림강화 3.1℃
  • 흐림이천 0.6℃
  • 흐림보은 1.1℃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6.9℃
  • 흐림봉화 2.0℃
  • 흐림경주시 4.3℃
  • 흐림합천 3.7℃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중국 정부, 7월 돼지 전년대비 32.2% 감소, 모돈은 -31.9%

전월대비 돼지 -9.4%, 모돈 -8.9%로 감소세 뚜렷...생돈, 돼지고기 폭등

중국 정부가 7월 기준 돼지사육두수 동향을 지난 15일 공식 발표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전국 400여 지역의 돼지사육현황을 바탕으로 매달 사육동향을 추정·발표하고 있습니다. 

 

  돼지사육두수 번식모돈
전년 동기 대비 -32.2%

-31.9%

전월 대비 -9.4% -8.9%

 

중국 당국이 밝힌 7월 중국의 돼지사육두수는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했고, 모돈은 31.9% 줄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월과 비교해도 크게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6월에 비해 돼지사육두수와 모돈수가 각각 9.4%, 8.9% 감소했습니다(전체사육두수 -25.8%, 모돈 -26.7%). 

 

 

중국의 이와 같은 급격한 사육두수 감소는 익히 알려진 바 대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 피해 때문입니다. 중국당국의 ASF 발병 보고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일부만 제한적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전 중국의 돼지사육두수는 약 4억5천6백만 두( 2016년 기준, 통계청) 입니다. 

 

한편 중국 당국은 8월 첫 주 기준 중국의 평균 생돈 가격은 kg당 19.21위안(한화 3,295원)으로 전년 대비 45.0%가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돼지고기 가격도 증가해 전국 평균 kg 당 30.10위안(한화 5,163원) 입니다. 이는 지난해보다 38.9%나 폭등한 수준입니다. 우리나라 돈가를 넘어선지 오래입니다. 중국의 돼지 가격 폭등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한때 1000원대 돈가 우려에 사이드카 발동까지...21일 돈가 2,301원으로 폭락 '사이드카', 주식시장에서 주가의 등락폭이 갑자기 커질 경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시키는 제도(출처 두산백과) 어제 돈가가 2,301원(전국탕박, 제주제외)까지 떨어져 양돈산업을 큰 충격에 몰아넣었습니다. 21일 일부 도매시장은 돈가가 천 원대로 떨어질 것을 우려해서 경매를 중단시키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주식시장에서 주가가 폭락하면 주식매매를 일시 정지시키는 것처럼 도매시장에도 일종의 사이드카(경매중단)가 발동된 것입니다.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K 도매시장은 돈가가 2천 원 바닥까지 내려가자 12시 30분쯤 경매중단을 선언하고 이를 알리는 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결국 최종 평균 돈가는 2,301원까지 내려갔습니다. 전날인 20일(2681원)대비 14.2% 하락했습니다. 20일 가격도 17일(3,109원) 비하면 13.4% 떨어진 가격입니다. 돈가가 설을 앞두고 추풍낙엽 수준입니다. 가격 폭락에 주된 요인은 현재 세 가지로 추정됩니다. 소비부진, 홍수출하에 더해 최근 육가공의 작업두수 감소 등이 더해진 결과라는 것입니다. 돼지고기 소비부진은 익히 알려진 바 입니다. 한 산업 관계자에 따르면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