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원주 20.4℃
  • 구름조금수원 18.0℃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안동 19.6℃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19.3℃
  • 흐림서귀포 23.0℃
  • 맑음강화 17.0℃
  • 구름조금이천 20.4℃
  • 구름많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구름많음봉화 15.5℃
  • 흐림경주시 18.9℃
  • 구름많음합천 22.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환경부가 야생멧돼지 ASF 감소했다. 하지만....

멧돼지 개체수 감소 불구 수색 한계로 감소세 판단 유보...5월 중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 수립 계획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최근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발생건수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면서 '줄어들고 있다'고 밝혀 자칫 '실제 감소' 내지는 '통제되고 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난달 중순부터 야생멧돼지 ASF 발생건수 정보 공유를 기존 '수시(거의 매일)'에서 '주 1회' 정도로 바꾼 바 있는 가운데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일간(5.7~12) 모두 8건의 ASF 야생멧돼지가 추가되었고, 올해 4월 이후 폐사체 수색을 활발히 실시함에도 ASF 발생건수가 줄어드는 경향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지난달 9일부터 27일까지 민·관·군 7백여 명을 동원해 멧돼지 폐사체 일제 수색을 실시했습니다(관련 기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고성, 양구, 인제, 춘천 등 기존 발생지역 및 주변 8개 시군을 81개 구역으로 구획화하여 폐사체 집중 수색을 벌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노력에도 이 기간 폐사체 발견건수는 기대와 달리 큰 성과를 내지 못했습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3월 멧돼지 폐사체 발견건수는 326건이며, 4월은 274건, 5월(12일 기준)은 76건 입니다. 외견상 3월 이후 감소한 것으로 보입니다. 

 

 

ASF 감염이 확인된 멧돼지 건수도 비슷한 경향으로 감소하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3월 최고(189건)를 기록한 이후 4월(115건)과 5월(27건)으로 감소세가 뚜렷합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환경부는 "계절이 바뀌고(겨울-->봄), 초목이 자라면서 폐사체 수색이 어려워진 영향과 그동안의 감염·폐사 및 포획으로 발생지역 내 멧돼지 개체수가 감소하였기 때문"이라는 의견을 내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미확인 산악지대 등이 남아있어 완전히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덧붙였습니다. 

 

결국 요지는 'ASF 야생멧돼지 발생건수가 최근 감소했지만, 실제 감소했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것입니다. 보도자료 배포 후 일각에서 제기될 수 있는 '섣부른 판단'이라는 비판 가능성을 미리 차단한 것입니다. 

 

 

환경부는 "이후에도 적극적인 폐사체 수색과 포획틀/포획트랩/포획장 등을 활용한 개체수 저감을 위한 방안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며 "그 동안의 대응전략의 성과와 한계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5월 중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관련해 지난달 29일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한돈협회 임원 및 ASF 희생농가와의 만남에서 'ASF 발생지역에서 바이러스 진공상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고, 이전까지 재입식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박멸이 되어야만 재입식을 허용해주겠다는 얘기입니다. 환경부는 더디가고, 농식품부는 핑계대고, 이를 지켜보는 ASF 희생농가는 속이 시커멓게 타들어갑니다. 이런 가운데 한돈협회의 대정부투쟁은 오늘 4일째를 맞이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