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18.5℃
  • 서울 19.0℃
  • 흐림원주 18.7℃
  • 수원 19.7℃
  • 흐림대전 19.6℃
  • 흐림안동 20.0℃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23.1℃
  • 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22.2℃
  • 제주 23.8℃
  • 서귀포 22.0℃
  • 흐림강화 19.1℃
  • 맑음이천 18.8℃
  • 구름많음보은 20.0℃
  • 흐림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봉화 17.9℃
  • 구름많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합천 19.9℃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ASF 희생농가 부도 도미노 시작되었다...3곳 경매 처분

연말까지 재입식 계획 없으면 줄도산 가능성...ASF 희생농가 비대위, 농식품부에 줄도산 막아달라 요구했으나 답없어...

ASF 희생농가 농장 3곳이 경매에 들어갔다는 소식입니다. 우려가 현실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ASF 희생농가 대책위에 따르면 이들 농장은 D농장(연천 소재, 모돈 약 700두 일괄농장)과 L농장(연천, 모돈 약 200두 일괄농장)으로 두 농장 모두 사료회사에서 경매 진행 중에 있으며, 나머지 한 농장의 정보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국내에 ASF 발생 이후 10월과 11월에 걸쳐 강화, 김포, 파주, 연천, 철원 일부의 농장 260여 농가는 돼지 44만 두를 사실상 강제 예방적 살처분 및 수매·도태 처분 당했습니다. 

 

그로부터 짧으면 6개월, 길면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정부는 재입식에 대한 가이드 계획조차 제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농식품부는 재입식과 관련 야생멧돼지 발생상황이 안정화(?)되면 전문가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추진하겠다는 모호하고 황당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누가 보더라도 안정화의 기준은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료회사들이 더이상 기다리지 못하고 일부 농장에 대해 경매처분에 들어간 것입니다. 사료비와 농장에 투자한 자금의 회수를 시작한 것입니다. 정부가 재입식에 계속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자, 미래가 없다고 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미 이러한 사태는 충분히 예견되었던 일입니다.

 

3주 전 열린 한돈협회와 농식품부 실장과의 간담회에서 ASF희생농가 비대위 이준길 위원장은 "보상을 떠나서 먹고 살게는 해주어야 하지 않나? 정부에서 주는 한달 67만원 가지고 먹고 살 수 없다는 것은 알지 않느냐!"면서 "실질적인 생계대책이 필요하고 조만간 사료회사들의 자금회수가 들어올 것인데 이것은 해결해 주어야 한다"며 양돈농가들의 줄 도산을 막을 수 있는 대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농식품부 실장은 '본인이 해결할 사항은 아니고 금융쪽과 이야기를 해봐야 한다'면서 향후 답을 주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간담회 이후로 아무런 답변이 없습니다.

 

한 사료 관계자에 따르면 "사료회사도 수십억을 뜯기면 망하게 된다. 다양한 채권이 걸려 있을텐데 사료회사 입장에서는 조금이라도 건지려고 할 것이다"라며 "농장이 회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정부가 보여주면 농장을 회생시키려고 노력을 하겠지만, 지금처럼 가능성이 막혀 있는 상황에서는 채권회수에 우선을 둘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사태 해결의 열쇠는 금융이나 사료회사가 아니라, 정부의 재입식 의지와 계획안 입니다. 

 

 

관련하여 ASF 비대위 이준길 위원장은 "사료회사는 사료를 팔 목적으로 돈을 빌려 주었는데 농장에 돼지가 없으니 자금회수 들어오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며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는데 투쟁의 강도를 높이는 수 밖에 없다 .지금은 3개 농장이지만 올해 안에 연천농가 50%는 부도가 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이번주 한돈협회 대정부 투쟁이 3주차로 접어든 가운데 한돈협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강도높은 투쟁을 선언하였습니다. 그리고 26일 오늘 국무회의가 열리는 청와대 주변 릴레이 시위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