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박무서울 22.8℃
  • 구름많음원주 21.8℃
  • 박무수원 23.7℃
  • 박무대전 22.9℃
  • 구름조금안동 20.6℃
  • 박무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서귀포 23.4℃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이천 22.7℃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봉화 19.8℃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합천 21.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우리 구제역 전문가가 미얀마로 간 까닭은?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으로 미얀마 현지 구제역 국가 연구소 대상 2주간 기술교육 실시

"그동안 검역본부가 적극적으로 기술지원을 한 덕분에 미얀마의 구제역 진단능력이 해마다 향상되고 있다. 앞으로도 양국간 구제역 분야 상호 교류 및 협력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 -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축산수의국 아웅 쟌 트위 부국장

 

우리나라 구제역 전문가가 미얀마 현지로 가 직접 구제역 진단 기술과 방역 노하우를 전하였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지난달 23부터 이달 7일까지 15일간 우리 구제역 전문가들이 현지 국가연구소(BSL2 FMD Biosafety laboratory, 미얀마 네피도 소재)를 방문하여 구제역 정밀진단 기반과 독자적인 진단 역량을 구축하기 위한 기술교육을 실시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은 한국국제협력단 글로벌 연수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매년 미얀마 방역담당자 초청 기술교육 및 진단 전문가의 현지파견을 통해 기술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미얀마 구제역 진단역량강화 기술교육은 미얀마 방역담당자들의 진단능력 수준을 제고시키기 위하여 매년 단계별 맞춤형 기술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얀마 연구소의 방역담당자들이 축산현장 시료채취부터 실험실 정밀검사를 독자적으로 할 수 있도록 일련의 진단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습니다. 

 

박봉균 본부장은 “이번 교육은 동남아시아로부터의 구제역 국내 유입위험 감소를 위한 국제 협력과, 미얀마측이 원하는 자체 진단능력 확보라는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대표적인 국제협력 사업이다. 미얀마측이 자체 진단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노력하는 한 검역본부는 적극적으로 기술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사설] 일본의 경제보복...식량안보와 자급률을 제고하자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 보복에 대해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라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러한 단호한 입장의 배경에는 당초 참의원 선거를 의식해 한국 때리기에 들어갔다는 당초 전망과 달리, 자세히 살펴보면 일회적인 보복조치로 보이지 않는다는데 있습니다.한국 경제의 발목잡기로 일본의 경제공격 의도가 있다는 것입니다. 스위스 IMD(국제경영개발원)는2019년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 28위, 일본 30위로 발표하였습니다. 처음으로 일본이 한국에 국가경쟁력에서 뒤쳐지기 시작한 것입니다.일본이 한국 경제 발목잡기에 들어갔다면,지금의 문제는 급한 불씨가 꺼지더라도 장기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미·중 무역 갈등이 소강상태를 보이자 일본의 한국 경제 죽이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정부와 관련 기업은 '반도체 독립' 등 산업체질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일본 물건 쓰지 않기와 국산품애용하기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러한 작금의 국내외 상황이 한돈산업에는 어떠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