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맑음동두천 20.1℃
  • 흐림서울 20.5℃
  • 구름조금원주 21.3℃
  • 수원 21.6℃
  • 흐림대전 23.9℃
  • 박무안동 22.1℃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4.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8℃
  • 소나기제주 24.8℃
  • 구름많음서귀포 26.0℃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이천 20.9℃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구름조금봉화 21.5℃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합천 22.0℃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대만, ASF 유입 위험 고조....입국자 수화물 조사 대상 국가 확대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4개국 입국자 대상 검사 추가

대만이 6일 0시부터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아시아 4개국으로부터의 입국자 수화물에 대해서도 100% X-레이 등의 검사를 실시하는 등 국경검역을 한층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대만의 중앙재해대응센터는 최근 아시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멈추지 않고 계속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ASF의 대만 유입을 막기 위해 기존 ASF 고위험 국가(중국,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태국, 북한, 한국, 러시아, 필리핀 등)뿐만 아니라 다른 아시아 국가의 승객 수화물에 대해서도 ASF 관련 축산물 반입 여부 검사를 추가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아시아에서의 ASF는 지난해 8월 중국을 시작으로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북한, 라오스, 미얀마 등으로 확산되었으며 발병 1년이 지난 현재 시점에도 확산과 피해는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과 베트남, 라오스가 대표적입니다. 

 

대만은"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 4 개국에는 ASF 발병이 없지만, 예방조치 차원에서 이들 국가로부터 입국하는 여행객의 수화물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겠다"며, "다가오는 중추절(추석)을 맞아 중국 여행객들이 육류 제품, 특히 고기월병을 가져오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만의 중추절은 우리와 같은 13일 입니다. 

 

 

대만은 6일 기준 해외휴대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사례가 139건(중국산 117, 베트남 22) 입니다. ASF 발병국가로부터 휴대축산물 가져와 20만 달러(7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사례는 483건(중국 443, 베트남 40)에 달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