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원주 21.4℃
  • 구름많음수원 20.4℃
  • 흐림대전 22.3℃
  • 맑음안동 21.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9℃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0.7℃
  • 흐림서귀포 20.4℃
  • 흐림강화 17.9℃
  • 흐림이천 21.2℃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봉화 14.8℃
  • 맑음경주시 21.9℃
  • 맑음합천 20.4℃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아시아의 ASF, 인도네시아까지 확산되었나?

인도네시아 언론, 자국 내 ASF 발병 보도......정부는 공식 보고 아직

인도네시아의 언론이 자국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직까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국제사회에 공식적인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한 언론매체의 최근 보도(바로가기)에 따르면 북 수마트라의 11개 지역(Dairi Regency, Humbang Hasundutan, Deliserdang, Medan, Karo, Toba Samosir, Serdang Bedagai, North Tapanuli, Central Tapanuli, South Tapanuli 및 Samosir District)에서 ASF 바이러스 양성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언론은 북 수마트라의 동물 보건국장의 말을 인용, ASF로 약 4천여 마리의 돼지가 폐사했고 즉시 매장 조치했다고 전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에 따르면 북 수마트라외에도 동누사틍가라주(Nusa Tenggara Timur)에도 ASF 발병이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이 지역은 가장 최근 ASF가 확인된 동티모르(관련 기사)와 인접해 있습니다.

 

관련해서 국제기구(FAO)는 인도네시아 정부기관을 통해 사실을 확인하고 나섰습니다. 인도네시아가 최종 ASF 발병 사실이 확인된다면 아시아에서 11번째 발병국이 됩니다. 

 

ASF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아시아를 중심으로 계속 확산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최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수장은 ASF로 세계 돼지의 1/4를 잃을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식량부족과 함께 돼지고기 가격 상승을 더욱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농식품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및 관련 방역시설 기준 입법 예고 정부가 ASF 재입식에 필요한 구체적인 법 개정에 나섭니다. ASF 관련 기존 농가 입장에서는 또 다른 강력한 규제가 될 공산이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이달 4일부터 내달 14일까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기준’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양돈농가가 갖추어야 할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ASF 관련 중점방역관리지구의 지정 기준을 신설했습니다.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집중 발생한 지역 또는 물·토양 등 환경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이 해당됩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그 지역의 일부 또는 전체를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개정안이 그대로 통과 시 현재 발생지역 9개 시군(강화, 김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과 환경 오염 지역 7개 시군(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이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가능 지역 입니다. 한편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시장·군수·구청장 등 지자체장이 청문 절차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