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3℃
  • 흐림서울 15.0℃
  • 구름많음원주 13.2℃
  • 흐림수원 17.3℃
  • 구름조금대전 14.6℃
  • 흐림안동 11.8℃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5.4℃
  • 맑음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서귀포 21.5℃
  • 흐림강화 14.5℃
  • 구름조금이천 12.7℃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2.1℃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조금봉화 9.9℃
  • 맑음경주시 13.5℃
  • 맑음합천 11.9℃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지난해 돈사 화재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올해는??

경기, 충남, 전북, 경남, 경북 순, 사육가구수와 정비례...올해도 비슷한 가운데 경북 발생 두드러져

URL복사

지난해 돈사 화재는 전국적으로 모두 174건이 발생했습니다(관련 기사). 이런 가운데 경기도가 광역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돈사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지난해 돈사 화재 관련 소방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발생 174건 가운데 경기도에서 발생한 돈사화재는 모두 41건이었습니다. 4건 가운데 하나 꼴입니다(23.6%). 이어 충남 37건, 전북 24건, 경남 19건, 경북 18건 등 순이었습니다. 

 

이같은 경향은 사육가구수와 정비례합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사육가구수는 경기(1,243호)>충남(1,138호)>전북(784호)>경남(704호)>경북(698호) 등 순입니다. 화재 발생건수 순위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결국 양돈장이 많을수록 화재 발생이 많다고 해석해 볼 수 있습니다. 

 

올해 광역지자체별 돈사화재 발생건수는 어떨까요? 변화가 있을까요? 정답부터 말하면 있습니다. 

 

 

올해 7월까지 누적 돈사화재 발생건수는 모두 95건 입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경기, 충남이 24건, 17건으로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하였습니다. 

 

 

그런데 경북이 16건으로 지난해 5위에서 3위로 올라섰습니다. 돌이켜보면 영천, 경주 등 올해 경북에서 유달리 돈사화재 소식이 잦았습니다(관련 기사). 반면 경남과 전북은 각각 6건과 7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편 올해 7월까지 돈사화재 95건의 발생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101건)과 비교하면 6건이 감소한 수치입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전년보다 돈사화재가 감소할지는 끝까지 주목해 볼 일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동물용의약품 품목허가 심사자료 객관성 및 신뢰성 높인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검역본부’)가 개정된 '동물용의약품등 안전성·유효성 심사에 관한 규정'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동물용의약품 등 임상·비임상 시험실시기관 제도를 실시합니다. 그동안 동물용의약품 등 제조·수입 업체가 정식 판매를 위한 품목허가 시 제출하는 안전성·유효성 심사자료는 대학 및 연구기관 등 국내외 전문기관에서 시험한 자료를 인정해왔습니다. 앞으로는 일부 심사자료(독성시험, 잔류성 시험, 소독제 효력시험 등)는 지정된 시험실시기관에서 시험한 자료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검역본부는 현재 동물용의약품 등에 관한 비임상 및 임상시험실시기관으로 총 15개소를 지정하였습니다. 또한 동물용의약품(의료기기 포함) 시험실시기관 신청기관(29개소)을 대상으로 신속히 적합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검역본부 동물약품관리과 김용상 과장은 “이번 동물용의약품·의료기기 임상 및 비임상 시험실시기관 제도 시행은 품목허가 심사자료의 객관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중요한 걸음이며, 검역본부는 앞으로도 관련 업계 등과 소통을 꾸준히 강화하여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동물약품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