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3℃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많음원주 13.6℃
  • 구름조금수원 14.4℃
  • 맑음대전 15.7℃
  • 구름많음안동 15.1℃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6.7℃
  • 맑음고창 13.8℃
  • 흐림제주 17.3℃
  • 구름많음서귀포 17.9℃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이천 13.5℃
  • 구름많음보은 12.4℃
  • 맑음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15.1℃
  • 흐림봉화 11.9℃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합천 14.3℃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설악산까지 13km...ASF 야생멧돼지 강원도 인제서 첫 발견

환경부, 11일과 14일 인제군 인제읍 가아리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감염 확인

URL복사

최근 집중호우로 정부가 설치한 멧돼지 울타리 4백 곳 이상이 손상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강원도 인제군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처음으로 확인되어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를 다시 한번 키우고 있습니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강원도 인제군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지난 15일 밝혔습니다.

 

이 멧돼지는 2년생 암컷으로 지난 11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가아리 소재 밭 주변 농수로에서 경작 활동 중이던 마을 주민에 의해 죽은 채로 발견되었습니다. 그리고 14일 검사 결과 ASF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주말인 16일에도 인제군에서 두 번째 ASF 멧돼지 사례가 확인되었습니다. 지난 첫 발견지점과 불과 2백여 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환경과학원 조사팀에 의해 지난 14일 발견되었습니다. 마찬가지로 2년생이며 사후 부패로 암수구분이 안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폐사체 발견지점은 남방한계선에서 16km 남쪽이며, 기존 발생지점에서는 동쪽으로 20km 이상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환경부는 발견지점 북쪽 산악지대를 통해 개체 간 전파로 확산해왔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구체적인 전파경로에 대해서는 좀더 조사가 필요합니다.

 

 

이로서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시·군은 기존 연천, 철원, 파주, 화천, 양구, 고성, 화천에 더해 8곳으로 늘어났습니다. 16일 기준 누적 709건(연천279, 철원31, 파주98, 화천273, 양구5, 고성4, 포천17, 인제2) 입니다. 

 

인제군은 국내 행정구역 가운데 군 단위에서는 가장 넓은 군입니다. 면적이 1646.33㎢로 지형이 높고 험준한 고개가 많습니다. 설악산의 서쪽인 내설악이 있습니다. 

 

 

강원대학교 박선일 교수의 분석에 따르면 인제군 ASF 발견지점은 국립공원 설악산과 직선거리로 불과 약 13km 정도 입니다. 

 

ASF 야생멧돼지 확산에 있어 설악산을 주목하는 이유는 ASF 야생멧돼지의 전국화·상재화 가능성이 높아지는 기폭제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관련 기사). 설악산에까지 발견 시 사실상 멧돼지 통제는 불가능하며, 더이상 확산 차단을 위한 울타리가 의미가 없어진다는게 전문가의 의견입니다. 

 

이에 환경부는 이번 인제군에서 ASF 야생멧돼지가 처음 확인함에 따라, 추가 2차 울타리 설치, 폐사체 집중 수색, 포획틀·트랩 설치, 환경시료 예찰 등 주변 지역으로의 확산 차단을 위한 조치에 나섰습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손상이 확인된 2차 및 광역울타리는 13일 기준 누적 427개소로 확인되었습니다. 2차 울타리 316개소와 광역울타리 111개소 입니다. 이 가운데 복구 및 조치가 실시된 구간은 2차 울타리 124구간, 광역울타리 82구간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개정 환경부 ASF SOP, '광역울타리 내 전체가 발생지역' 정의 환경부가 지난 23일 ASF 야생멧돼지 대응 관련 관계기관별 역할 및 세부행동요령을 규정한 SOP를 개정했습니다. 대응 중심의 단순 매뉴얼 개정 수준이며, 근본적인 근절 관련 내용은 없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1년간 변화한 대응여건 등을 반영하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을 개정하였다고 22일 밝혔습니다. ASF 대응 관련 야생멧돼지 SOP는 지난해 5월 처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개정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환경부가 밝힌 이번 SOP의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먼저, 지난달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에 따라 기존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수행하던 업무를 이관하는 등 기관별 업무를 재조정하고 발생 시군의 역할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또한, 기존 감염·위험·집중사냥지역으로 구분했던 관리지역을 광역울타리를 기준으로 변경하여 발생·완충·차단지역으로 설정하고 관리지역별로 차등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였습니다. 환경부는 원칙적으로 발생지역을 멧돼지 ASF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하여, 면적 30㎢(반경 약 3km) 정도의 지역으로 설정하도록 하였습니다. 하지만, 기존에 설치한 울타리 내에서 발생한 경우에는 울타리로 봉쇄한 전체 지역을 '발생지역'으로 보도록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