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0.1℃
  • 맑음서울 3.8℃
  • 맑음원주 2.2℃
  • 맑음수원 4.5℃
  • 맑음대전 5.3℃
  • 맑음안동 2.3℃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3.1℃
  • 맑음서귀포 15.2℃
  • 구름조금강화 4.8℃
  • 맑음이천 2.3℃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10.4℃
  • 맑음봉화 2.7℃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합천 5.8℃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강화된 방역시설 갖춘다면 ASF 관계없이 농장 유지되어야...

13일 한돈협회 북부지역협의회 "11월 1일부터 재입식 추진하겠다"

URL복사

경기·강원 북부지역 양돈농가들을 대표하여 각 지역의 지부장들과 ASF 희생농가들은 지난 13일 파주연천축협 전곡지점 회의실에서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재입식과 ASF 관련 정부의 방역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는 강원도 화천군 소재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함에 따라 현재 경기·강원의 살처분·수매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재입식 절차가 기약 없이 중단되었고, 야생멧돼지 방역대 내 양돈농장 175호에  희망 수매를 실시하기로 한 정부의 방역 정책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갑작스럽게 만들어졌습니다. 

 

농가들은 멧돼지로부터 ASF가 전파된 것이 확실함에도 불구하고 1년 전과 같이 농가만을 압박하는 정부의 방역 정책에 답답해하면서도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강화된 방역시설을 갖춘 농가는 ASF와 상관없이 농장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는 하나같이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한돈협회 최영길 경기도협의회장은 "ASF 야생멧돼지 확산을 막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화천 ASF 발생은 일어날 수 있는 자연스러운 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사실상 국내 멧돼지로 인한 ASF를 근절할 수 없다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관과 민이 협력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했습니다.

 

 

장석철 파주지부장은 "양돈농가는 강화된 방역시설을 갖추는 것이 정부를 도와주는 일이지 그 외 더 이상 참아야 할 것은 없다"라며 "정부는 농가를 압박하는 강압적 정책이 아니라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경기도청 관계자에게 '경기도는 희망 수매·도태에 어떤 기준을 적용할 것인가'라는 질문이 있었습니다. 

 

이에 경기도청 관계자는 "현재 멧돼지로 이동제한 걸린 175농가 외에 경기도 북부 시군 전체에서 폐업 신청을 받으라고 시군에 내려 보냈다"라며 "열악한 농장은 서로 협의를 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8월 말 기준 FTA폐업 신청 농가는 최종적으로 경기도에서만 72농가입니다.

 

 

여러 의견 끝에 이준길 북부지역협의회 회장은 "ASF 발생 후 3주간의 방역 예찰 기간이 끝나는 11월 1일부터 농장 점검, 환적, 돼지 입식까지를 포함하는 재입식 절차를 추진하겠다"라며 "이후 추가로 ASF가 발생한다고 해도 재입식은 밀고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덧붙여 "힘들게 방역시설을 갖춘 농가들이 ASF와 상관없이 돼지를 키울 수 없다면 방역시설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고 반문하고 "정부는 멧돼지와 상관없이 방역시설을 갖춘 농가를 인정하는 정책을 펴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