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1℃
  • 서울 25.3℃
  • 흐림원주 25.4℃
  • 수원 25.6℃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안동 29.4℃
  • 구름많음대구 31.7℃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서귀포 25.7℃
  • 흐림강화 23.4℃
  • 흐림이천 26.3℃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7.3℃
  • 흐림봉화 25.5℃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합천 27.8℃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전남 영광 화재 피해 역대 최대 규모......47억 4천만 원 집계

올해 누적 돈사 화재 피해 규모 약 150억 원으로 증가....돈사 화재가 증가한 것도 원인

지난 18일 전남 영광에서 발생한 돈사 화재 피해 규모가 약 47억 원으로 집계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되었습니다(관련 기사). 단일 돈사 화재 사고로는 역대 최대 피해 규모로 추정됩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번 영광 돈사 화재로 인한 재산피해액은 정확히 47억 4천 2백만 원입니다. 돈사 8동이 소실되고, 돼지 1만 8천여 마리가 폐사했을 뿐만 아니라 인근 야산 2.5ha를 태운 결과입니다. 

 

이로 인해 올해 누적(5.18 기준) 돈사 화재 피해 규모는 149억 5천 9백만 원이 되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8억 4백만 원과 비교하면 91.7%(71억 5천 5백)나 증가한 수준입니다. 거의 두 배입니다.

 

이번 영광 화재 사고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지만, 화재 발생 건수('21년 63건→'22년 77건)가 지난해보다 유의적으로 증가한 것도 한몫했습니다. 

 

한편 전남소방본부는 이번 영광 화재를 계기로 사전예방활동 차원에서 다음달 2일부터 30일까지 도내 대형 축사시설에 대한 소방특별점검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점검 대상 가운데 양돈장은 40개로 파악됩니다. 

 

※양돈장 화재 예방을 위한 필수 점검 대상 4가지(바로보기)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