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20.6℃
  • 구름많음대관령 17.2℃
  • 구름많음북강릉 23.8℃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동해 22.0℃
  • 구름많음서울 22.6℃
  • 흐림원주 22.0℃
  • 구름많음수원 21.0℃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많음안동 22.2℃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1.7℃
  • 흐림고산 17.7℃
  • 흐림서귀포 21.7℃
  • 구름많음강화 22.0℃
  • 흐림이천 21.4℃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1.2℃
  • 흐림김해시 25.6℃
  • 흐림강진군 23.1℃
  • 흐림봉화 20.8℃
  • 흐림구미 23.1℃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창 21.2℃
  • 흐림합천 24.7℃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분뇨냄새

지난해 가축분뇨 5087만톤 발생.....39% '돼지 분뇨'

농림축산식품부, '23년 축산환경조사 결과 발표...돼지분뇨, 자가처리 38.3%, 위탁처리 61.7%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는 축산환경관리원(원장 문홍길)과 함께 한·육우, 젖소, 돼지, 닭, 오리를 사육하는 1만5천여 표본농가를 대상으로 농장 현황, 가축분뇨 관리현황, 악취 관리현황, 에너지 사용현황 등에 대해 현장 조사한 결과를 24일 발표했습니다(관련 기사). 

 

 

조사 결과 지난해 가축분뇨는 총 5087만1천 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이 중 돼지분뇨가 1967만9천 톤(39%)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한·육우가 1751만1천 톤(34%)으로 그 다음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이들 축종의 분뇨발생량을 합치면 전체의 73%에 해당합니다. 

 

발생한 가축분뇨의 51.5%(2619만 톤)는 농가에서 자가처리되고, 나머지(48.5%)는 가축분뇨처리시설을 통해 위탁하여 처리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축종별로는 한·육우와 젖소 분뇨는 주로 자가처리되고, 돼지를 비롯해 닭, 오리 분뇨는 주로 위탁처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돼지분뇨의 경우 자가처리와 위탁처리 비율은 각각 38.3%, 61.7%입니다. 

 

 

또한, 발생한 가축분뇨의 약 73%와 12%는 각각 퇴비와 액비로 활용되며, 대다수 퇴비로 활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액비처리는 돼지분뇨가 유일합니다. 정화처리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악취저감을 위해 농가의 55%(돼지 86, 닭 59 등)가 안개분무시설 등 장비·시설을 보유하고 있고, 농가의 62%는 다양한 미생물제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축사 내 에너지 사용현황 조사 결과, 한·육우의 경우 소형냉동고, 젖소는 원유냉각기, 돼지는 급이기, 닭은 환경제어기, 오리는 소형냉동고의 사용이 많은 특징을 보이고, 두당 연간 평균 전력 소비량(kWh/년)은 젖소(1,061), 한·육우(842), 돼지(112), 닭(49), 오리(1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축사에서 사용하는 유류의 대부분은 면세유이고, 축사의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여름철 차광막 설치, 단열재 시공, 친환경에너지 시설 설치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번 축산환경조사 결과의 세부 내용은 농식품부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농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관은 “축산환경조사를 통해 축산현장 실태에 대한 신뢰성 높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축산환경 개선 정책 수립에 활용할 것”이라면서 “이를 바탕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함으로써 환경친화적 사육환경 조성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에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축산환경조사(구 축산환경실태조사)는 종래 가축분뇨 관련 조사의 소규모·부정기적 한계를 보완하고, 축산분야 탄소중립과 악취저감 이행을 위해 요구되는 실태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2022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습니다. 

 

'22년 조사 결과 가축분뇨는 연간 총 5073만2천 톤이 발생하는 가운데 돼지 1921만 톤(37.9%), 한‧육우 1734만9천 톤(34.2%), 가금(18.8%), 젖소(9.1%) 순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자가처리와 위탁처리 비율은 각각 52.1%, 47.9%로 나타났습니다. 전반적으로 이번 '23년 조사 결과와 거의 유사합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406,570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