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서울 -1.3℃
  • 맑음원주 0.4℃
  • 맑음수원 0.4℃
  • 맑음대전 2.0℃
  • 맑음안동 1.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서귀포 12.9℃
  • 맑음강화 0.3℃
  • 맑음이천 0.5℃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6.0℃
  • 맑음봉화 1.0℃
  • 맑음경주시 3.8℃
  • 맑음합천 5.4℃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ASF,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불법유통 축산물 추가 적발

경기도 특사경, 외국 식품 판매업소 2차 수사로 러시아산 햄류 등 불법판매업소 26곳 적발

지난달 시중에 유통된 무신고 축산물(돼지고기 육포)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처음으로 검출되어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관련 기사). 경기도가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고 들여온 축산물·식품을 불법적으로 판매한 업소들을 추가 적발했습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7월 1일부터 10월 18일까지 2차 수사를 실시한 결과, 불법 외국 식품 및 축산물 150개 품목을 판매한 26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앞서 5~6월 진행된 1차 수사에서는 불법 외국 식료품 판매업소 20곳을 적발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이번에 적발된 수입식품 품목은 두부제품, 차, 소스, 껌 등 식품 118개 품목(22곳)과 햄, 치즈, 닭발, 훈제계란 등 축산물 32개 품목(6곳) 등 총 150개 품목이며, 이 중 돈육 가공품인 러시아산 햄류 12개 품목을 불법 판매한 2곳도 적발됐습니다. 러시아는 대표적인 ASF 발병국가 입니다. 

 

특사경은 적발된 26개 업소를 모두 형사 입건해 21개 업소는 검찰로 송치하고, 5개 업체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ASF,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고 들여온 축산물은 ASF의 전파 경로 중 하나이다. 나라 전체가 ASF로 곤욕을 치르는 와중에도 불법 수입축산물을 버젓이 판매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며, "경기도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불법 수입축산물을 비롯해 전파 가능성이 있는 모든 것을 차단할 것이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