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원주 29.1℃
  • 구름많음수원 30.0℃
  • 구름조금대전 28.0℃
  • 구름조금안동 24.7℃
  • 구름많음대구 24.8℃
  • 울산 21.1℃
  • 흐림광주 24.9℃
  • 부산 21.2℃
  • 흐림고창 25.7℃
  • 흐림제주 23.3℃
  • 서귀포 24.5℃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이천 28.0℃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조금봉화 22.7℃
  • 흐림경주시 22.9℃
  • 흐림합천 23.1℃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카길애그리퓨리나

[카길 뉴트리나] 비육돈을 보는 다른 눈높이, 저돈가 너머 기회 만든다!

섭취량, 성장율, 사료효율, 돈육품질은 모두 높은 소화율에서 출발
비육돈 성장 정체와 밀사의 악순환 해결이 농가 수익 향상의 열쇠

최근 한돈농가들은 장기적인 저돈가로 인해 농장 경영에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러나 준비되지 않은 농가에게 위기는 곧 재앙이지만 반면 준비가 되어 있는 농가에겐 오히려 더 큰 기회다. 

 

과거에도 골이 깊었던 시기가 지나고 나면 반드시 산이 높아진다는 불변의 법칙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또한 농가들이 위기를 견디고 기회를 만들었던 힘은 바로 생산성에 있었다는 점 역시 불변의 법칙 중 하나였다.

 

돼지의 생산성에 대한 잠재력을 충분히 보여주는 유럽의 양돈 농가들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아직 엄청난 개선의 가능성과 기회를 가지고 있다. 이제 그러한 가능성을 이끌어 내는 농가는 현재의 저돈가를 이겨내고 또 다시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맞이하게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농가 수익과 직결되는 비육돈의 생산성

 

비육돈 구간은 증체량이나 출하일령, 사료효율과 같은 양적인 개념의 생산성뿐만 아니라 최종적으로 출하되는 돼지의 등급과 맛으로 비교되는 질적인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궁극적으로 이는 농가의 수익성과도 직결되어 한돈 농가의 경쟁력 향상에 필수적이고 핵심적인 문제에 해당된다.

 

최근 들어 소비자가 선호하는 방향으로 돈육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보다 높은 출하 체중이 요구되고 있지만 농가들의 번식 성적 향상으로 사육 시설의 부족 현상이 심해져 밀사의 악순환도 더욱 가중되고 있다.

 

그러한 출하일령 지연에 따른 밀사는 질병 문제와 출하돈의 품질에 악영향을 미치는 가장 근본적인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어 한돈농가의 수익을 개선하고 유통업체와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는 고품질 한돈 생산을 위해 반드시 해결할 문제이다.

 

한돈농가들은 지금까지 사육 시설과 환경 개선을 통해 일부 비육돈의 생산성을 개선해 왔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 출하일령은 200일령을 쉽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출하돈의 등급 출현율 역시 지난 수 년간 65%를 밑도는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이는 아무리 시설 환경의 개선이 이루어지더라도 환경 적응력이 낮은 개량된 종돈과 일반적으로 농가들이 비육돈 제품에 대해 가격 위주로 선택하게 되는 문제로 인해 쉽사리 개선되기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비육돈 생산성의 비밀! 소화가 잘 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

 

비육돈 구간의 중요한 생산 지표인 증체율, 출하일령, 사료효율, 분뇨 발생량 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사료의 영양 설계도 단순한 비용이나 가격보다는 돼지의 소화 생리를 충분히 고려하여 사료원료를 선별하고 가공 효과를 높여 섭취량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변화되어야 한다.

 

즉, 돼지의 소화 생리에 최적화된 영양 기술은 근본적으로 소화율을 높이게 되고 영양소의 빠른 흡수 이용으로 인해 생기는 공복감은 더 많은 섭취량을 유도하는 선순환을 만들어 줄 수 있다.

 

단순히 기호성을 높이는 것은 위장에 큰 부담을 초래하고 영양소의 낭비를 가져올 수 있지만 소화에 중점을 둔 영양 설계는 섭취량을 자연스럽게 높여주어 성장율과 출하일령 개선으로 이어지고 농가의 가장 큰 골칫거리인 분뇨량과 악취의 저감에도 기여하게 된다.

 

다시 말하면 돼지의 생산성이나 돈육 품질과 관련된 구체적인 지표들은 궁극적으로 볼 때 소화율에서 출발하여 나타나는 결과라고 볼 수 있고 높은 소화율을 위한 기술과 원료의 선별 사용은 한돈 농가들의 고민을 해결하는 핵심이자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말할 수 있다.

 

 

글로벌 카길의 동물영양 브랜드인 뉴트리나사료(대표이사 박용순)는 최근 그러한 고객 농가들의 높은 생산성에 대한 요구를 반영하여 육성비육돈 구간에서도 기존 초이스네오 갓난돼지 제품에 적용하던 고급 영양 기술을 적용하고 공장 시설에도 적극 투자하여 새로운 고품질 가공원료(네오 시그니처)를 접목, 소화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주는 초이스육성돈 제스트(Zest) 제품을 출시하였다.

 

뉴트리나사료가 위에서 언급하였던 한돈 농가들의 다양한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야심 차게 출시하게 된 신제품이 기존 초이스 육성돈 제품의 우수성을 뛰어 넘어 더욱 확연한 차이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뉴트리나사료는 차별화된 제품뿐만 아니라 체고자를 통한 규격돈 선별 출하와 돈육 품질관리 가이드북(PQM)을 통한 돈육 품질 개선 활동에도 집중하여 고객 농가들이 소비자가 원하는 품질의 돼지고기를 생산하도록 도와줌으로써 농가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고객과 함께 저돈가의 위기를 더 큰 성장의 기회로 변화시키고자 준비하고 있다.

 

 

'초이스육성돈 제스트(Zest)' 신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뉴트리나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모바일 자가점검 웹', 사실상 '전산 방역관리카드' 도입 수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농식품부)가 이달 중 접경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스스로 방역수칙 이행상황을 점검할 수 있도록 일명 ‘모바일 자가점검 웹(이하 모바일웹)’을 시범 도입 운영한다고 밝힌 가운데 사실상 전국 양돈농장 대상 '전산 방역관리카드'을 도입하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의심되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지난 5일 여름철 사육돼지 ASF 발생 예방을 위한 ’7~8월 ASF 농장단위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접경지역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모바일 자가점검 웹(바로가기)’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바일 자가점검 웹’은 ①농장주 및 농장 관리자가 방역수칙 점검표를 확인하고 사진을 등록하는 자가점검 기능 뿐만 아니라, ②팝업창을 통한 방역상 주요사항(집중호우 대비 유의사항 등) 안내, ③해당 농장의 사육돼지가 받은 구제역 항체가 검사 결과 조회 기능 등을 갖추고 있습니다. 방역시설 자가점검에는 울타리, 소독시설, 전실 등 9가지 사항 구비 여부를, 방역수칙 이행점검에서는 생석회 도포, 돈사 출입시 손씻기 등 4가지 사항에 대한 이행 여부를 각각 체크할 수 있습니다. 필요에 따라 매 점검항목에서는 사진을 촬영하거나 보관된 사진을 전송(업로드)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