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6.2℃
  • 연무서울 15.3℃
  • 구름많음원주 17.3℃
  • 맑음수원 14.5℃
  • 맑음대전 17.0℃
  • 맑음안동 18.7℃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구름조금서귀포 18.9℃
  • 맑음강화 10.3℃
  • 맑음이천 17.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봉화 16.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합천 2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올해 스마트축산 단지에 경남 고성(양돈) 최종 선정....7월 4개소 추가

지난해 강릉에 이어 고성, 스마트축산 양돈단지 조성지역으로 선정, 농식품부 26일부터 3개월간 추가 공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올해 5개소의 스마트 축산단지를 추가로 늘린다는 계획입니다(관련 기사). 최근 경남 고성군(돼지)을 1차 공모(‘19.10∼’20.1월) 결과 사업대상자로 선정한 가운데 나머지 4개소에 대해 2차 공모를 실시합니다. 

 

먼저 경남 고성군은 지난 13일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 공모 사업(양돈) 대상지역으로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1차 공모에 전국 4개 시·군이 신청하였고, 현장평가 및 대면평가 결과 고성군만 유일하게 선정되었습니다. 

 


고성군의 스마트축산 단지는 관내 대표적인 양돈 밀집지역인 거류면 소재 산성마을에 들어섭니다.

 

고성군은 기반조성과 단지 내 관제센터 및 교육시설 설치에 95억을 투입하는 등 총 611억을 투자해 ICT 기술이 접목된 현대식 무창돈사의 양돈단지를 설립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과학적으로 축산냄새를 관리하고 주민과 상생하는 양돈장 모델로 육성한다는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고성군에 더해 2020년 스마트축산 단지 조성사업 4개소 추가 공모를 전국 시·군을 대상으로 26일 오늘부터 실시합니다. 공모기간은 6월 19일까지 약 3개월이며, 7월초에 사업대상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입니다. 

 

 

한편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 사업은 축산업의 고질적인 문제인 축산냄새, 가축질병 및 생산량 저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되었습니다. 기존 개별 농가에 지원 방식으로는 문제해결에 한계가 있다고 본 것입니다. 

 

지난해에는 강릉(돼지), 당진(젖소), 울진(한우) 등 3개소를 선정한 바 있습니다. 강릉시는 지난달 관내 구정면과 강동면 2개 면 지역을 대상으로 하여 입지선정 공모를 시행하였습니다. 총사업비는 공사비, 설계비, 보상 포함 총 107억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고,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는 축산법 개정안이 최근 개정·공포되었습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 소관을 '친환경농어업법'에서 '축산법'으로 이관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는 소비자의 안전 축산물에 대한 수요에 부응하여, 축산물에 대한 항생제 사용 저감을 유도하고자 지난 2007년 도입되었습니다. 인증농가 중 양돈농가는 '19년 말 기준 719호가 있습니다. 그간 '친환경농어업법'을 통해 인증제를 관리해 왔으나, '환경 보전'을 주 목적으로 하는 법의 취지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가운데 지난 2017년 12월 27일 정부합동으로 발표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축산법'으로 이관이 추진되었습니다(관련 기사). 향후 무항생제인증제 시행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축산단체,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축산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본격 시행일은 오는 8월 28일 입니다.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 설치 근거 마련(관련 기사)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는 생산자단체,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소속 자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