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5.5℃
  • 맑음서울 -3.0℃
  • 맑음원주 -2.1℃
  • 맑음수원 -3.5℃
  • 맑음대전 -1.1℃
  • 맑음안동 -2.1℃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1.2℃
  • 제주 8.4℃
  • 구름조금서귀포 7.6℃
  • 맑음강화 -4.6℃
  • 맑음이천 -3.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8℃
  • 맑음봉화 -3.2℃
  • 맑음경주시 1.8℃
  • 맑음합천 -2.6℃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강원도 ASF 발생지역 이남 멧돼지 진공화 추진한다

'20.12.14~'21.03.31 전국 최초 광역수렵장 운영...강릉, 홍천, 횡성, 평창, 양양 등 멧돼지 무제한 포획 계획

URL복사

강원도가 ASF 야생멧돼지의 추가 남하를 차단하기 위해 발생지역 이남 5개 시·군 통합, '강원도 광역수렵장'을 운영합니다. 광역자치단체 주관 수렵장 운영은 전국 최초이며 이 지역에서의 멧돼지 숫자를 제로로 만든다는 목표입니다. 

 

 

강원도에서의 ASF 야생멧돼지 상황은 지난해 10월 철원에서 첫 발견 후 화천, 양구, 인제, 고성, 춘천 등 동진·남하 방향으로 점차 확산 추세에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달 초 관내 양돈농장 두 곳에서 결국 첫 ASF가 발생하였습니다. 

 

ASF 야생멧돼지는 현재(28일 기준)까지 누적 776건이 확인된 가운데 경기도(405건)가 강원도(371건)보다 더 많습니다. 하지만, 조만간 상황이 역전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근 5개월간(6.1~10.28)의 ASF 야생멧돼지는 강원도가 95건으로 경기도 50건보다 거의 두 배나 많습니다.  

 

 

이에 강원도는 도내 발생지역 이남의 야생멧돼지 진공화 계획 일환으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광역자치단체 주관으로 강원 중부지역 5개 시·군을 대상으로 '광역수렵장'을 운영합니다. 지난 26일 환경부의 수렵장 설정 승인을 받았습니다. 

 

운영시기는 야생멧돼지 활동이 가장 왕성한 ′20.12.14일부터 ′21.3.31일까지 약 4개월여간이며, 대상 지역은 강릉, 홍천, 횡성, 평창, 양양 등 5개 시·군입니다. 수렵면적으로는 3,015.3㎢입니다. 다만, 공원구역, 습지보호구역, 문화재보호구역, 수목원 등에서의 수렵은 제한 예정입니다. 


광역수렵장에서 멧돼지는 ASF 선제대응 차원에서 무제한 포획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율 제고 및 전문엽사 동기부여를 위해 포획보상금은 50만 원, 전국 최고수준으로 지급하기로 하였습니다. 참고로 농작물 피해예방 차원에서 함께 포획 예정인 고라니의 포획포상금은 10만 원입니다.  

 

 

광역수렵장 운영을 위한 총괄상황관리는 도 환경과에서 하며, 총기는 강원지방경찰청과 시·군 경찰서에서, 수렵장 운영은 야생생물관리협회에 위탁하여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합니다. 

 

특히, 야생멧돼지의 전략적 포획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지역별 수렵 제한인원을 설정하였으며, 참여 엽사별 GPS(위치측정) 부착을 의무화 하는 한편, 사람·물자로 인한 ASF 전파차단을 위하여 방역대책일환으로 강원, 경기지역 ASF 발생지역 엽사는 참여를 제한합니다. 

 

강원도는 오는 11월초 수렵장 설정‧고시, 전국단위 엽사모집 및 선정 이후 수렵장 운영 및 참여엽사 포함 전문가 회의를 통해 야생멧돼지의 전략적 포획과 효율성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되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의원이 지난 25일 가축분뇨의 악취 저감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은 악취방지법, 축산법,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 등 3가지 입니다. 이 가운데 축산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법안은 축산법과 가축분뇨법입니다. 축산법 개정안을 살펴보면 축산업의 허가 및 등록 요건에 축사 및 장비에 더해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 시설 등을 반드시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축산업 허가를 받거나 또는 등록를 하는 자의 준수사항으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의 의무를 추가해 법으로 명기하도록 하였습니다. 현행 준수사항은 가축의 개량, 가축질병의 예방 및 축산물의 위생수준 향상 등입니다. 가축분뇨법 개정안에서는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허가 신청 시 관련 설치계획뿐만 아니라 추가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계획을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법 개정으로 가축분뇨처리와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축산농가가 더욱 적극 나서도록 하고자 한 것입니다. 윤준병 의원은 "가축분뇨와 축산악취로 인해 농촌생활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되어 가고 있고, 이로 인한 주민의 고통과 민원 또한 급증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