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서울 2.6℃
  • 구름많음원주 -0.7℃
  • 박무수원 0.1℃
  • 맑음대전 0.5℃
  • 박무안동 -2.9℃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4.2℃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9.4℃
  • 맑음서귀포 12.2℃
  • 흐림강화 0.8℃
  • 흐림이천 -1.8℃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0.1℃
  • 흐림봉화 -4.1℃
  • 흐림경주시 -1.2℃
  • 맑음합천 -1.5℃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분뇨냄새

제주도, 악취 배출허용기준 초과 7개 양돈농가 행정처분

지난 6-9월 행정시와 악취관리센터 합동단속반, 양돈농가 대상 악취 점검...44개 농가는 계도 처분

URL복사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악취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7개 양돈농가를 적발해 개선명령 및 과태료 부과(350만 원) 등의 행정처분 명령을 내렸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악취 민원 다발 농가 및 악취관리지역 농가 51개소(제주 33, 서귀포 18)를 대상으로 제주시, 서귀포시, 악취관리센터 등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을 통해 악취 배출허용 기준 여부를 점검했습니다. 

 

점검 결과, 악취 배출허용기준 복합악취 10배수 기준(악취관리지역)을 초과한 농가 4개소와 15배수 기준(일반지역)을 초과한 농가 3개소를 적발해 행정처분 조치했습니다. 또한, 나머지 44개 농가는 농장주 면담 및 계도를 실시했습니다. 

 

제주도는 악취 배출농가에 대해 수시 및 불시 점검을 강화하는 등 악취관리를 지속 추진할 방침입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취약시간대 발생하는 축산악취로 불편을 겪는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강력하고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제주도는 2023년까지 전체 돼지분뇨량의 70%를 정화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관련해 올 8월 기준 하루 1,321톤의 양돈분뇨를 정화 처리했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이는 1일 양돈분뇨 발생량(2,670톤)의 49% 수준입니다. 올해는 도내 자원화시설 5개소에 30억 원을 투입해 1일 총 90톤의 돼지분뇨를 정화 처리 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