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5℃
  • 구름많음대관령 10.8℃
  • 흐림북강릉 16.2℃
  • 구름조금강릉 17.1℃
  • 구름많음동해 16.5℃
  • 구름조금서울 14.3℃
  • 구름많음원주 13.4℃
  • 구름많음수원 12.7℃
  • 흐림대전 12.5℃
  • 흐림안동 12.6℃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6.7℃
  • 구름많음광주 14.8℃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6.8℃
  • 구름많음고산 17.0℃
  • 흐림서귀포 17.2℃
  • 맑음강화 15.4℃
  • 구름많음이천 12.1℃
  • 구름많음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0.5℃
  • 흐림김해시 16.8℃
  • 흐림강진군 14.8℃
  • 흐림봉화 10.4℃
  • 구름많음구미 13.9℃
  • 흐림경주시 15.0℃
  • 구름많음거창 10.8℃
  • 흐림합천 13.5℃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부,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현물검사 비율 낮춘다

농림축산식품부,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 31일부로 10%에서 3%로 조정...현물 검사 강화 기간 중 미국산 쇠고기에서 SRM 등 미발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5월 22일부터 실시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오늘(31일)부터 10%에서 평시 수준인 3%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5월 20일(한국시간) 미국 정부로부터 테네시주에서 사육된 육우 1마리에서 비정형 BSE(소해면상뇌증; 일명 광우병)가 발생한 사실을 통보받고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3%에서 10%로 확대 실시하였습니다. 이번에 70여일 만에 현물검사 비율을 기존 수준으로 다시 낮추는 것입니다. 

 

이번 현물검사 비율 하향 조정에 대해 농식품부는 "미국에서 발표한 BSE는 9세 육우에서 발견된 비정형이고, 해당 소의 사체는 매몰 처리하여 식품 및 사료 체인으로 유입되지 않았음을 확인하였으며, 현물 검사 강화 기간 중 미국산 쇠고기에서 특정위험물질(SRM)이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미국 비정형 BSE 발생에 따라 다른 국가들의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는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12만 6천 톤입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감소한 양입니다. 하지만, 전체 쇠고기 수입량 23만 9천 톤의 절반 이상인 52.4%를 차지했습니다. 23만 9천 톤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 증가한 양입니다. 참고로 올해 6월까지의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량은 8만 1천 톤입니다. 미국산 쇠고기가 미국산 돼지고기보다 더 많이 수입되고 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411,233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