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17.7℃
  • 서울 21.9℃
  • 구름많음원주 22.4℃
  • 흐림수원 23.0℃
  • 구름많음대전 23.0℃
  • 흐림안동 23.2℃
  • 흐림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2.0℃
  • 흐림제주 20.8℃
  • 흐림서귀포 20.0℃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이천 22.7℃
  • 구름많음보은 22.6℃
  • 흐림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봉화 22.2℃
  • 흐림경주시 26.3℃
  • 흐림합천 23.8℃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사설] 고집불통 환경부, 상황 인식에 문제있다

환경부, 전문업체를 통한 남은음식물 급여는 계속, ASF 야생멧돼지 위험 없어??

그간 축산업은 축사적법화나 분뇨처리 관련 여러가지 이슈로 환경부와 각을 세워 왔습니다. 앞으로도 당분간 그러할 것입니다. 무조건 축산업이 옳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정책은 항상 현실을 기반해 속도 조절과 협의가 필요합니다. 

 

타협할 수 없는 것도 존재합니다. 바로 '방역'입니다. 일찌감치 고 김대중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방역은 제2의 국방' 입니다. 이미 우리는 2011년 구제역을 통해 경험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중국과 베트남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를 보면서 다시금 '국가재난전염성질병'에 방역이 무참히 무너질 때 어떠한 일이 벌어지는지 능히 상상해 볼 수 있습니다. 

 

ASF는 반드시 막아내야 합니다. 한돈산업이 ASF에 무너지면 관련 산업, 외식 산업 등이 어려움을 겪습니다. 아울러 고물가로 인해 국민들도 고통을 겪게 됩니다. 살처분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환경오염을 유발할 것입니다. 그리고 ASF는 쉽게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피해를 유발할 것입니다. 

 

 

그런데 한돈산업에서 ASF의 최대 걸림돌은 '환경부'라는 말이 공공연하게 얘기됩니다. ASF 유입방지를 위해 국경검역도 중요하지만, 사실상 모든 바이러스를 100% 막아낼 수는 없습니다. 이미 바이러스에 오염된 해외휴대축산물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바이러스가 돼지에 접촉 내지는 전달되지 못하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바로 야생멧돼지와 남은음식물에 대한 적절한 대책이 요구된는 이유입니다. 

 

 

환경부는 그간 실제 야생멧돼지에 ASF가 발병하면 그 때가서 대책을 세우겠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최근에야 마지못해 개체수를 조절하고, 야생멧돼지 SOP를 만들었습니다. 여전히 미덥지 못합니다. 그나마 휴전선을 지키고 있는 우리 장병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마저 듭니다. 

 

지난 11일 세계일보 기사(바로보기)에서 환경부의 야생멧돼지에 대한 무사안일한 태도가 읽힙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야생멧돼지에 의해 ASF 감염 근거는 없고, ASF에 감염되면 인위적으로 개입하기보다는 그대로 놔두는 것이 기본 원칙'이라는 듣도 보다 못한 의견을 제시합니다. 위험천만한 생각입니다. 

 

 

남은음식물에 대한 환경부의 입장은 비슷합니다. 80도 30분 이상을 끊이면 문제가 없기 때문에 농가에서의 직접 제조 급여는 그렇지만, 앞으로도 외부제조업체를 통한 공급은 유지하겠다는 것입니다. 차에 제동장치가 있으니 사고가 날 리 없다는 논리입니다. 

 

지난달 도드람의 초청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한 산체스 박사는 유럽의 경우 남은음식물 급여를 전면 금지하고 있는데 이는 외부제조업체에서 열처리를 하더라도 100%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믿고 맡기기에는 실제 ASF가 발생할 경우 감당해야 할 피해 정도가 훨씬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전체 남은음식물 가운데 돼지를 통해 처리(?)되는 양은 10% 이하로 알려졌습니다. 남은음식물 10% 처리와 ASF 발생 리스크, 어느 것이 더 크고 중요한지는 답이 뻔합니다. 오직 환경부만 그렇지 않다고 얘기합니다. 

 

 

오는 19일 대한한돈협회는 환경부 앞에서 항의 집회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돈협회는 고집불통의 환경부를 찾아 갈 것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호소해야 합니다. 국민들에게 한돈산업을 ASF로부터 살릴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고 이들의 목소리를 통해 환경부를 압박해야 할 것입니다. 

관련기사




한돈자조금, ‘2019 돈고돈락 캠핑 페스티벌’ 성황리 개최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가 6월 15일~16일 이틀간 경기 가평군에 위치한 청평 와이캠핑장에서 ‘2019 돈고돈락(豚GO!豚樂!) 캠핑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캠핑 문화를 즐기는 캠핑족들에게 우리 돼지 한돈의 맛과 우수성을 알리고, 한돈 굽기경연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캠핑의 대표 메뉴인 한돈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총 100팀이 참가한 이번 캠핑은 참가 가족 전원에게 3만원 상당 한돈 패키지와 한돈 기념품 등 푸짐한 상품을 제공했습니다. 특히 행사에는 ‘정육왕’으로 유명한 유튜버 박준건 정육사가 함께 참여해 한돈을 부위별로 맛있게 굽는 방법을 알려주며 많은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정육왕이 알려준 한돈 굽는 방법을 활용한 ‘한돈 굽기경연대회’에서는 1등 수상 가족에게 10만원 상당의 한돈 선물세트를 증정했습니다. 이외에도 한돈 보물찾기, 메가벌룬 퍼포먼스, 콘서트 형식의 보이는 라디오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습니다. 또한 현장에서는 한돈 삼겹살 50% 할인 특별판매를 실시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한돈 굽기경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