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서울 13.6℃
  • 구름많음원주 12.2℃
  • 구름조금수원 12.0℃
  • 맑음대전 13.3℃
  • 구름많음안동 13.6℃
  • 흐림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6.1℃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6.2℃
  • 맑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7.2℃
  • 구름많음서귀포 17.4℃
  • 구름조금강화 11.8℃
  • 구름많음이천 12.5℃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봉화 10.1℃
  • 구름많음경주시 12.6℃
  • 맑음합천 12.1℃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정부, '소독-매개체-차량 다음은 사람'...외국인근로자 대상 방역수칙 강화

양돈농장 고용 외국인근로자 방역수칙 교육․홍보 강화, 방역준수 사항 어길 경우 농장에 과태료 계획

URL복사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이하 중수본)는 봄철 ASF 전파 차단을 위해 양돈장 내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방역수칙 교육․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수본이 파악한 양돈장 내 외국인 근로자의 숫자는 전국 양돈농장 6,066호 중 1,727호에 15개국 5,583명 입니다(15개국; 네팔,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미얀마, 중국, 인도, 몽골, 스리랑카,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대만,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라오스). 중수본은 이들이 소통의 한계로 인해 ASF 예방 교육·홍보의 사각지대로 보고 있습니다.

 

중수본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앞서 외국인근로자를 위한 다언어 ASF 방역수칙과 자체점검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보급하고, ASF 예방 관련 다언어 문자(MMS)를 본인의 휴대폰으로 매주 1회 이상 전송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중수본은 교육․홍보 컨텐츠 다양화를 위해 방역수칙을 5개국으로 된 ‘다언어 홍보영상’을 제작 중에 있으며, 5월 중 각 관련 기관 등에 보급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달 진행되고 있는 전국 양돈장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방역수칙 인식수준 조사’ 결과 분석을 바탕으로 이들에 대한 교육·홍보 활동을 보완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외국인근로자가 관계 법령 상 방역 준수사항을 어길 경우 해당 농장에 과태료 처분 등 불이익 조치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주·관리자는 ASF 예방을 위해 소독 등 농장단위 차단방역, 축산환경 개선, 축산차량 출입통제를 철저히 이행하고, 외국인근로자가 방역수칙을 보다 정확하게 이해하고, 반드시 준수하도록 지도하는 등 주의를 당부하였습니다. 

 

 

한편 중수본은 봄철 매개체(야생멧돼지)·차량·사람을 통해 바이러스가 사육돼지로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마련, 순차 적용하고 있습니다. ▶접경지역 오염원 제거를 위한 광범위한 소독(3월)을 시작으로 ▶매개체 관리를 위한 전문업체 구충·구서 지원 등 축산환경 개선(4월) ▶접경지역 축산차량 출입통제(4월)등이 그것입니다. 이번 외국인근로자 방역수칙 교육․홍보 강화도 방역관리 강화방안의 일환입니다. 

 

현재(28일 기준) ASF 야생멧돼지 발견 숫자는 전체 580건(연천228, 철원29, 파주96, 화천219, 양구3, 고성3, 포천2) 입니다. 주무부처인 환경부는 사실상 근절이 어렵다고 보고, 중장기 대책 마련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개정 환경부 ASF SOP, '광역울타리 내 전체가 발생지역' 정의 환경부가 지난 23일 ASF 야생멧돼지 대응 관련 관계기관별 역할 및 세부행동요령을 규정한 SOP를 개정했습니다. 대응 중심의 단순 매뉴얼 개정 수준이며, 근본적인 근절 관련 내용은 없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1년간 변화한 대응여건 등을 반영하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을 개정하였다고 22일 밝혔습니다. ASF 대응 관련 야생멧돼지 SOP는 지난해 5월 처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개정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환경부가 밝힌 이번 SOP의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먼저, 지난달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에 따라 기존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수행하던 업무를 이관하는 등 기관별 업무를 재조정하고 발생 시군의 역할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또한, 기존 감염·위험·집중사냥지역으로 구분했던 관리지역을 광역울타리를 기준으로 변경하여 발생·완충·차단지역으로 설정하고 관리지역별로 차등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였습니다. 환경부는 원칙적으로 발생지역을 멧돼지 ASF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하여, 면적 30㎢(반경 약 3km) 정도의 지역으로 설정하도록 하였습니다. 하지만, 기존에 설치한 울타리 내에서 발생한 경우에는 울타리로 봉쇄한 전체 지역을 '발생지역'으로 보도록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