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대관령 18.7℃
  • 북강릉 21.9℃
  • 흐림강릉 22.9℃
  • 흐림동해 22.4℃
  • 흐림서울 23.4℃
  • 흐림원주 22.8℃
  • 수원 22.4℃
  • 천둥번개대전 21.4℃
  • 안동 22.1℃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구름많음고산 25.2℃
  • 구름많음서귀포 26.2℃
  • 흐림강화 22.9℃
  • 흐림이천 22.6℃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김해시 24.7℃
  • 흐림강진군 26.5℃
  • 흐림봉화 22.0℃
  • 흐림구미 22.4℃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창 21.3℃
  • 흐림합천 23.3℃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정부, 바이오차 등 가축분뇨 처리방식 다각화 속도 붙인다

31일 농식품부-환경부 ‘가축분뇨의 환경친화적 관리 및 처리방식 다각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퇴‧액비화 중심의 가축분뇨 처리 구조를 친환경적 신산업으로 전환 공동인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와 환경부(장관 한화진)가 지난 31일 충남 논산시 소재 논산계룡축협 자연순환농업센터에서 ‘가축분뇨의 환경친화적 관리 및 처리방식 다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현재 퇴‧액비화 중심의 가축분뇨 처리 구조를 친환경적 신산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양 부처의 공통된 인식에서 마련되었습니다. 

 

이날 협약식은 양 부처 장관을 비롯해 지자체, 축산과학원, 축산환경관리원, 한국전력공사, 생산자단체 등 유관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앞으로 양 부처는 ▶가축분뇨를 이용한 바이오차·바이오가스·고체연료 생산 등 처리방식 다각화 ▶가축분뇨 퇴·액비의 적정 관리 ▶가축분뇨 관련 규제 합리화 등 현장 여건에 맞는 제도개선 및 민간 활력 제고 ▶가축분뇨 및 축산환경에 대한 과학적인 실태조사 ▶기타 가축분뇨 관련 전후방 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지원 등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가축분뇨의 바이오차·재생에너지화 등 신산업화에 속도가 더해지고, 축산분야 환경개선 및 온실가스 감축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축산업의 지속가능성과 환경보전 책무는 상호 대립이 아닌 보완적 과제”라고 하면서, “이번 협업도 축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에 대한 신속한 개선은 물론, 신산업 육성 등 양 부처의 한계를 넘어 상승효과(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가축분뇨는 잘 활용하면 귀중한 영양분이 되지만 그 양이 늘면서 처리방식의 다각화가 매우 중요해졌다”라며, “가축분뇨가 생물에너지원(바이오에너지) 등 새로운 자원으로 다시 태어나 탄소중립 및 환경오염 방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최근 농식품부가 발표한 '23년 축산환경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총 5087만1천 톤의 가축분뇨가 발생했습니다(관련 기사). 이 가운데 돼지 분뇨는 1967만9천 톤(39%)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들은 주로 퇴·액비, 정화 등으로 처리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바이오차를 축산분야 탄소중립 핵심기술로 선정하고, 축분 바이오차 활용 확대를 위한 규제 개선과 생산시설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관련 기사). 바이오가스 생산 의무생산자는 공공의 경우 2025년 50%를 시작으로 2045년부터 80%의 생산목표율(유기성폐자원으로 생산할 수 있는 바이오가스 최대 생산량 기준으로 생산 의무가 부여되는 비율)이 부여됩니다. 민간 의무생산자는 2026년 10%를 시작으로, 2050년부터 80%가 부여됩니다(관련 기사).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758,785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