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9.2℃
  • 흐림서울 20.1℃
  • 구름조금원주 20.9℃
  • 구름많음수원 20.8℃
  • 흐림대전 22.6℃
  • 구름조금안동 21.1℃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조금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19.7℃
  • 흐림서귀포 20.2℃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이천 19.9℃
  • 구름많음보은 21.6℃
  • 흐림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봉화 14.3℃
  • 맑음경주시 19.6℃
  • 맑음합천 20.1℃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인도네시아 호수에 버려진 돼지 사체...돼지열병뿐만 아니라 ASF도 양성

7일 인도네시아 언론, 실험실 검사 결과 돼지열병외 ASF 양성 보도...중앙 정부는 입장 표명 없어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 지역의 돼지 폐사가 수천 마리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돼지열병(CSF)과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함께 원인으로 의심된다고 인도네시아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최근 북부 수마트라의 호수에는 수십 마리의 돼지 사체가 발견되어 이들이 내는 악취로 인해 주민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언론들은 이들 돼지 사체 샘플에 대한 정부 기관의 실험실(Medan Veterinary Institute) 검사 결과 이들 돼지가 돼지열병에 감염된 것 외에도 ASF 감염이 의심되는 결과도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중앙 정부는 아직까지 ASF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양돈산업은 돼지열병 백신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돼지와사람'은 국내 언론으로는 가장 먼저 인도네시아에서 ASF 발병이 의심된다고 지난 6일 보도했습니다(관련 기사). 그리고 다음날 7일 우리나라 일반 언론들은 ASF가 아닌 '돼지열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농식품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및 관련 방역시설 기준 입법 예고 정부가 ASF 재입식에 필요한 구체적인 법 개정에 나섭니다. ASF 관련 기존 농가 입장에서는 또 다른 강력한 규제가 될 공산이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이달 4일부터 내달 14일까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기준’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양돈농가가 갖추어야 할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ASF 관련 중점방역관리지구의 지정 기준을 신설했습니다.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집중 발생한 지역 또는 물·토양 등 환경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이 해당됩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그 지역의 일부 또는 전체를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개정안이 그대로 통과 시 현재 발생지역 9개 시군(강화, 김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과 환경 오염 지역 7개 시군(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이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가능 지역 입니다. 한편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시장·군수·구청장 등 지자체장이 청문 절차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