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서울 9.2℃
  • 맑음원주 8.3℃
  • 맑음수원 9.3℃
  • 맑음대전 10.0℃
  • 맑음안동 7.3℃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4.0℃
  • 맑음고창 7.7℃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조금서귀포 15.2℃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조금이천 7.8℃
  • 구름조금보은 7.7℃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0.3℃
  • 맑음봉화 7.2℃
  • 맑음경주시 9.1℃
  • 맑음합천 10.3℃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BBC, ABC...해외토픽감이 되어버린 대한민국 ASF 방역정책

해외 유수 언론 '한국 돼지 핏물로 물든 임진강' 보도...SNS를 통해 전세계 확산 중

최근 벌어진 연천지역에서의 예방적 살처분된 돼지의 혈액 유출로 인한 인근 하천 오염 사건이 국제적인 망신거리가 되었습니다. 

 

 

영국의 BBC와 미국의 ABC는 현지 시각 12일과 13일 '한국의 강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살처분된 돼지의 피로 붉게 물들었다'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한국 방역당국이 ASF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4만7천 두의 돼지를 살처분했고, 폭우로 인한 인근 하천으로 이들 돼지의 혈액이 유출되어 강의 색깔이 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기사는 빠르게 트위터 등의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공유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ASF가 일반돼지에서 다시 확산되고 있다는  오보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을 아는 해외 전문가들이 '사실 여부'와 함께 보다 자세한 사정을 묻는 일들이 벌어졌습니다. 

 

관련해 정부는 13일 설명자료를 통해 '연천 현장의 매몰지 인근 수질에 문제가 없도록 매몰 처리과정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돼지 핏물이 상수원에 미칠 영향은 없을 것이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부끄러움과 뒷감당은 한돈산업의 몫이 되었습니다. 한돈인들은 이번 일의 책임은 전적으로 무리하게 살처분을 추진한 방역당국에 있으며, 이 일로 인해 최근 되살아나는 소비심리에 어떤 역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파주 ASF 담당 수의공무원, 사무실서 쓰러진지 10일만에 끝내 영면 경기도 파주시에서 ASF를 담당하던 수의직 공무원이 과로로 순직하는 안타까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파주시 농축산과 가축방역팀 소속 고 정승재 주무관은 지난 20일 파주 농업기술센터 사무실에서 갑자기 쓰러져 일산 백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습니다. 심근경색이었습니다. 그리고 10여일간 소생을 위한 힘겨운 싸움을 벌였으나, 결국 30일 끝내 일어나지 못 했습니다. 고 정 주무관은 지난해 9월 17일 파주시에서 첫 ASF가 확진된 이후부터 최근까지 파주시의 가축방역 업무를 담당했습니다. 파주시에는 현재까지 ASF 야생멧돼지가 82건 확인되었으며, 연천, 화천, 철원과 달리 유일하게 민통선 안에서만 발견되었습니다. 효과적으로 통제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고 정 주무관의 순직 소식을 기사로 접한 시민들은 수 천개의 댓글을 달며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한 누리꾼은 "보이지 않은 음지에서 고생하셨다. 코로나로 온통 정신이 쏠린 지금 묵묵히 방역에 힘써 주셔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한 누리꾼은 "왜 이리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분들을 데려가는 것이지 하늘이 무심하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적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수의사님께 몇 번 강아지 진료를 받았던 사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