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박무서울 22.8℃
  • 구름많음원주 21.8℃
  • 박무수원 23.7℃
  • 박무대전 22.9℃
  • 구름조금안동 20.6℃
  • 박무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서귀포 23.4℃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이천 22.7℃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봉화 19.8℃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합천 21.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충남 당진 새벽 화재로 돼지 540두 폐사...1억원 피해

화재원인으로 전기적 요인 추정...올들어 96번째 돈사 화재

충남 당진의 양돈장이 이른 새벽 화재로 1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었습니다. 

 

 

충남소방본부는 10일 새벽 4시3분경 당진시 우강면의 양돈장에서 불이 났다고 밝혔습니다. 불은  약 1시간만에 진화되었으나, 이 과정에서 돈사 1개동(165㎡)가 타고, 돼지 540두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1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잠정 전기적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보다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올들어 96번째 돈사 화재 입니다. 누적 피해액으로 105억 원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사설] 일본의 경제보복...식량안보와 자급률을 제고하자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 보복에 대해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라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러한 단호한 입장의 배경에는 당초 참의원 선거를 의식해 한국 때리기에 들어갔다는 당초 전망과 달리, 자세히 살펴보면 일회적인 보복조치로 보이지 않는다는데 있습니다.한국 경제의 발목잡기로 일본의 경제공격 의도가 있다는 것입니다. 스위스 IMD(국제경영개발원)는2019년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 28위, 일본 30위로 발표하였습니다. 처음으로 일본이 한국에 국가경쟁력에서 뒤쳐지기 시작한 것입니다.일본이 한국 경제 발목잡기에 들어갔다면,지금의 문제는 급한 불씨가 꺼지더라도 장기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미·중 무역 갈등이 소강상태를 보이자 일본의 한국 경제 죽이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정부와 관련 기업은 '반도체 독립' 등 산업체질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일본 물건 쓰지 않기와 국산품애용하기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러한 작금의 국내외 상황이 한돈산업에는 어떠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