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14.1℃
  • 맑음서울 14.6℃
  • 맑음원주 12.7℃
  • 맑음수원 14.4℃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조금안동 14.2℃
  • 맑음대구 16.1℃
  • 구름조금울산 18.2℃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7℃
  • 구름조금서귀포 20.6℃
  • 맑음강화 14.6℃
  • 맑음이천 13.7℃
  • 구름많음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0℃
  • 구름조금강진군 16.7℃
  • 맑음봉화 14.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합천 16.1℃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특별할 것 없는 첫 포천 ASF 멧돼지?...너무도 담담한 환경부

환경부, 포천 첫 발견에 특별한 의미 부여나 정책적 반성 없어...울타리, 폐사체 수색 등 반복적 대응 논란

URL복사

지난 21일 포천에서도 ASF 야생멧돼지가 처음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ASF 야생멧돼지 발견 시·군은 연천, 철원, 파주, 화천, 양구, 고성, 포천 등 모두 7곳으로 늘었습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산업은 크게 놀라는 분위기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앞서 발견지역은 이미 돼지를 강제적으로 모두 없앴거나, 농장 숫자가 그리 많지 않은 지역이었습니다.

 

하지만, 포천은 차원이 다릅니다. 포천에는 약 163호 양돈농가, 돼지 30만여 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방역당국이 ASF라는 불을 앞뒤 안보고 다급하게 진화하고자 강제 살처분·도태(수매 포함)한 돼지 숫자가 5개 시군(강화, 김포, 파주, 연천 전체 및 철원 일부) 포함 약 45만 두라는 점만 비교해봐도 포천의 돼지 규모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습니다. 참고로 포천의 면적(826.57㎢)은 철원(889.43㎢)과 비슷합니다. 

 

뿐만 아니라 ASF 야생멧돼지를 근거로 인근 농장의 돼지를 강제 살처분·도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법 개정이 한돈산업의 반대에도 불구, 5월 5일부터 적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방역당국, 특히 야생멧돼지를 담당하고 있는 환경부는 포천의 ASF 야생멧돼지 첫 발견에 그리 놀라지도 당황하지도 않는 분위기 입니다. 

 

환경부는 22일 낸 보도자료에서 "포천시 관인면에서 ASF가 처음 검출됨에 따라 발생지역 주변의 폐사체를 집중 수색하고, 울타리 상태를 점검하는 한편, 포획틀을 집중 배치하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였다. 또한 차량·사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발생지점 주변은 입산을 금지하고, 인근 지역 마을 진입도로와 이동차량에 대한 소독 등 방역 강화 조치를 포천시에 요청하였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다른 ASF 야생멧돼지 발견과 별반 다를게 없습니다. 정책적 실패에 대한 솔직함이나 미안함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앞서 이달 양구와 고성, 화천(광역울타리 밖) 발견 사례 때와 마찬가지 입니다. 

 

 

물론 환경부는 같은 날 다른 보도자료를 통해 앞으로 "발생지역 내 지형 등 지리적 여건과 토지이용현황 등 상황에 맞는 종합적인 전략으로 ASF 차단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나갔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세히 뜯어보면 별다를게 없습니다. 울타리 관리 잘 하고 폐사체 수색을 강화하겠다는 것입니다. 

 

현재 ASF의 가축질병 위기단계는 심각단계 입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전혀 심각하지 않습니다. 환경부는 아직까지 ASF 야생멧돼지 확산 차단을 위한 울타리 내 야생멧돼지 숫자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고 있지 않습니다. 실제파악이 되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한, 환경부는 언제까지 야생멧돼지에서 ASF 사태를 끝낼 수 있을지에 대한 계획도 밝힌 바 없습니다. 앞으로 1년이 될지, 2년, 3년, 5년이 될지 모릅니다. 

 

한 양돈관계자는 "환경부의 현 상황인식에 번번히 답답함을 느낀다. 양돈산업이 생각하는 초조함과 불안함과는 거리가 먼 것 같다. 야생멧돼지에서 먼저 ASF가 박멸되어야 한돈산업이 온전히 정상화될 수 있다"며, "ASF 야생멧돼지가 설악산 등 산악밀집 지역이나 남쪽 먼 지역에 떡하니 발견되어야 환경부 태도가 달라질 듯 하다. 그런데 문제는 실제 그러한 일이 발생하면 한돈산업이 돌이킬 수 없는 큰 위기를 맞게 된다는 점이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