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구름많음대관령 12.6℃
  • 구름많음북강릉 18.3℃
  • 구름많음강릉 20.7℃
  • 흐림동해 19.1℃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많음원주 18.2℃
  • 구름많음수원 16.0℃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안동 17.6℃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3℃
  • 흐림고산 17.6℃
  • 흐림서귀포 20.1℃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이천 17.6℃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5.9℃
  • 흐림김해시 21.5℃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봉화 16.0℃
  • 흐림구미 19.4℃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창 16.5℃
  • 흐림합천 20.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가축분뇨 에너지화 관련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박수진 실장, 10일 이천바이오에너지 방문 및 현장 간담회 개최...환경기술자 채용 의무화 등 개선 의견 접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박수진 식량정책실장이 지난 10일 경기도 이천시에 있는 가축분뇨를 활용한 에너지화 시설인 농업회사법인 '이천바이오에너지'를 방문하였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이번 방문은 앞서 지난 3일 발표한 '축산부문 2030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성장 전략(관련 기사)'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농식품부는 가축분뇨의 퇴·액비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바이오에너지, 바이오차, 고체연료 등으로 가축 분뇨처리 방식을 개선하고, 저메탄·저단백질 사료 공급(관련 기사) 등을 통한 저탄소 사양관리, 축종별 생산성 향상을 통하여 축산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940만톤 대비 18% 감축한 770만톤 수준까지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방문한 '이천바이오에너지'는 돼지분뇨 등을 이용하여 연간 2,480MWh의 전기를 생산하는 에너지화 시설입니다. 축산부문 온실가스 감축 전략 중 가축 분뇨처리 방식 개선 사례에 해당합니다. 

 

이날 현장 간담회에서는 축산분야 여건상 고급 기술자 채용이 쉽지 않음에도 시설운영 기준에 일 수 이상의 환경 관련 기술자 채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고체연료의 경우 가축분뇨만을 원료로 사용하도록 하고 있어 충분한 연료 효율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으므로 관련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습니다. 

 

박수진 실장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에너지화 시설 운영 인력 기준 완화를 추진하고, 고체연료 원료 기준 현실화 등 규제 개선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밖에 축산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실현하기 위해 현장이 필요로 하는 사항을 발굴하여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409,188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