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8℃
  • 구름조금서울 19.9℃
  • 맑음원주 18.2℃
  • 맑음수원 22.5℃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안동 17.6℃
  • 구름조금대구 20.6℃
  • 흐림울산 20.8℃
  • 맑음광주 21.3℃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1.3℃
  • 맑음제주 24.9℃
  • 맑음서귀포 24.8℃
  • 맑음강화 20.6℃
  • 맑음이천 18.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봉화 18.2℃
  • 흐림경주시 19.3℃
  • 구름조금합천 20.2℃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서울 한복판 전국 축산농가 연대 함성 "우리도 국민"

11일 서울역 앞 전국 축산농가,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 개최...수입 축산물 무관세 철회 및 사료값 대책 촉구

11일 오후 전국의 축산농가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를 열고, 그들의 목소리를 정부와 일반 언론, 시민들에게 전했습니다(관련 기사). 이들은 정부의 축산물 물가안정 대책에 축산농가가 희생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입축산물 무관세 정책 철회와 함께 갈수록 높아만 가는 사료값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행사에서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인 김삼주 회장(전국한우협회장)은 "축산업 없이 미래는 없고, 축산업 없는 국가도 없다"며, 축산업을 천대하고 있는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고, 요구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자고 말했습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 이승호 회장(낙농육우협회장)은 "현 정부는 소통보다는 쇼통을 하고 있고, 축산단체와 축산농가를 외면하고 있다"며, "수입축산물 무관세와 군납 경쟁입찰 전환을 즉각 철회하고, 식량안보 사수를 위해 사료값 폭등 대책을 당장 마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은 "이 나라 농민은 말도 안되는 정책과 깊이도 없는 규제에 가슴이 (이미) 멍들었는데 이제는 물가안정을 잡겠다는 미명 아래 축산농가를 사지로 몰아가고 있다"며, "가축의 골육을 짜서 대기업과 수입업자를 배불리자는 것이 대통령의 약속이고 초심이냐?"고 항변했습니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우리 정부의 축산업을 생각하는 의식이 더 문제다"라고 직격했습니다. 그는 "수입 축산물 무관세 조치는 축산농가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것이다"라며, "정부가 축산업을 생각했다면 국내산 축산물의 가격을 20~30% 낮출 수 있는 정책을 동시에 수행했어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한육계협회 김상근 회장은 "정부 정책에서 이번에도 물가 잡는다고 제일 먼저 손댄 것이 왜 축산이냐"며, "축산인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축산농가들은 대회 후 대통령실이 위치한 용산으로 행진하였습니다. 그리고 대통령실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모든 행사를 마쳤습니다. 주최 측이 밝힌 이날 최종 대회 참가 인원은 7천 명으로 파악됩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