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많음원주 23.5℃
  • 구름조금수원 25.1℃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안동 22.4℃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흐림서귀포 23.3℃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이천 24.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봉화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합천 22.1℃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여야 뒤바뀐 국회의원 축산 총궐기대회 무슨 말했나?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안호영·윤준병 의원 총궐기대회 현장 방문 및 지지 연설

11일 열린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관련 기사)에는 여야 국회의원이 일부 참석해 축산농가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들 국회의원은 홍문표 의원(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정읍·고창) 등입니다. 모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으로 정권 교체로 인해 여야 위치가 바뀌었습니다. 또한, 국회는 이제 여소야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당장 다음달 농림축산식품부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첫 발언자로 나선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은 국제사회에 고립되지 않기 위해서는 무조건 수입 반대해서는 안되며, 수입 개방과 관련한 국제협약을 재논의 또는 조정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료값과 관련해서는 국내 휴경지에 사료 재배를 국가가 지원하는 방법 등을 통해 국산 사료 원료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축산농가의) 투쟁의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는 말로 마무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은 먼저 정부의 수입축산물 무관세 시행 후 수입축산물 소비자가격은 오르는 반면, 국내축산물 소비자가격은 내려가는 희안한 상황을 지적했습니다. 정부의 사료값 대책을 농가에게 빚내서 높은 사료값을 갚으라는 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안 의원은 "축산농가, 농민도 국민이다. 물가를 잡기 위해 축산농가, 농민을 희생시키는 (무관세) 정책은 당장 폐기해야 한다. 또한, 실질적으로 사료값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정부의 수입축산물 무관세 정책 때문에 농가가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고 잘라말했습니다. 사료값이 올랐으면 사료값을 낮추거나 올라간 만큼 보조하거나 혹은 보전할 수 있는 소득을 농가에 만들어줘야 하는데 정부가 반대로 무관세 도입으로 농가의 소득을 깎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의원은 "할당관세 정상화하는 문제, 사료값을 정상화하거나 그렇지 못할 경우 보조를 통해 축산농가의 허리가 휘지 않도록 하는 방안 등을 정부에 열심히 촉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