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6℃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원주 22.6℃
  • 맑음수원 24.2℃
  • 구름조금대전 25.2℃
  • 흐림안동 22.8℃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조금부산 22.3℃
  • 맑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6℃
  • 흐림서귀포 23.5℃
  • 맑음강화 21.6℃
  • 구름조금이천 22.0℃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봉화 19.9℃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많음합천 21.5℃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다비퀸] 덴마크 양돈 사양관리 현장 적용기

다비육종 원산종돈 전윤호 과장

[본 컨텐츠는 다비육종의 기술정보지 '다비퀸 2019 여름호'의 일부이며 다비육종의 허락 하에 게재합니다. -돼지와사람]

지난 해, 10월부터 11월까지 약 6주간 덴마크 양돈연수를 다녀오게 되었다. 덴마크 양돈연수 기간 동안 보고 느낀 것들을 현장에 돌아와 덴마크 양돈 사양관리를 농장에 접목시킬 것을 제안하였다. 본 고에서는 그동안 덴마크 사양관리를 현장에 직접 접목하여 좋은 효과를 보았던 것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1. 후보돈 관리

후보돈은 약 7개월령부터 1일 1회 여러 웅돈을 사용하여 직접적으로 접촉을 시키고 있다. 성숙한 웅돈들의 접촉을 통해 후보돈의 성성숙을 촉진하고 교배 전 강발정을 유도함으로써 번식성적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 

 

후보돈의 관리는 일당증체 500~600g을 목표로 후보돈 사료를 제한급이하여 천천히 성장시키는 방법으로 근육(살)보다 뼈(골격) 형성을 위해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포인트이다. 이렇게 관리한 약 250일령 이상의 체형이 잘 만들어진 후보돈을 첫 교배에 이용한다.

 

 

후보돈의 적절한 관리를 통해 다음 산차에 모돈사고를 예방하고 기존 초산돈의 임신, 분만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가지 사고들을 예방할 수 있다.

 

▣ 후보돈 관리 방법

① 후보돈은 250일령 이후 교배

② 후보돈 전입시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장난감 설치(체인로프)

③ 후보돈 전입 후 순치 실시 및 후보돈 사료 공급

④ 초발정 체크 강화/ 웅돈 접촉(주 3회 이상)/ 조명관리(돼지 머리 높이 200LUX 이상)

⑤ 후보돈 전입 초기 제한급여(체형조절 천천히 성장)

⑥ 교배 2주전부터 강정사양실시(사료증량+교배 7일 이전부터 설탕 탑 드레싱 급여)

 

2. 1일 1회 교배실시

교배시에서는 1일 1회 오전 교배만 실시하고 있다. 1일 오전 교배만 실시하기 때문에 최대한 집중도를 높여 신중하고 천천히 교배를 진행한다. 교배 이후에는 모돈의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 최대한 직원과 교배돈의 접촉을 줄이고 있다.

 

1일 1회 교배를 하다 보니 현장 직원들은 시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여유 시간동안 직원 한명은 전산기록과 분석을 통하여 생산성 분석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고, 다른 직원들은 모돈의 개체관리와 후보돈관리 및 기타 업무지원 등에 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서 농장 환경 개선과 모돈의 관리에 더욱 더 집중할 수 있었다.

 

3. 교배 후 모돈에게 안정시간 제공

교배 후 모돈에게 사료를 주거나 자극을 주게 되면 총산자수와 분만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산차가 낮은 모돈일수록 그 피해가 상당히 크다고 한다.

 

교배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교배 후에도 돈군의 안정화 시간을 주기 위해 현장업무의 동선과 작업방법들을 고민하고 실행해야 할 것이다. 현재 농장에서는 모돈의 안정시간을 통해 산자수와 분만율이 개선되고 있음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 교배 후 모돈에게 안정시간 제공 방법

① 교배 후 최소 2시간 이상 안정할 수 있도록 조용한 분위기 제공

② 오전 사료정리 및 환돈 치료 완료 후 교배실시

③ 교배 후 최대한 정숙한 분위기에서 작업

④ 월~화 집중교배시 교배사 작업 최소화

⑤ 교배 2시간 이후 교배시 업무진행, 백신 및 가습

 

4. 분만사의 보온구역 관리

분만사 환경은 모돈 위주로 설정하고 자돈의 보온구역과 모돈의 열에 의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선하였다.

 

 

보온등 덮개를 제공함으로써 자돈에게는 화재 위험과 샛바람을 최소화할 수 있고, 모돈에게는 얼굴로 직접 전달되던 보온등의 직사 열을 줄일 수 있다.

 

모돈은 땀샘이 퇴화되어 코와 주둥이에서 대부분의 열이 교환되기 때문에 보온등 열이 얼굴에 영향을 주는 부분만 보완해도 모돈의 사료섭취량을 늘릴 수 있다. 사소한 사양관리 개선을 통해 분만사의 모돈에게 더 낮은 온도를 제공하여 자돈에게 생길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독자들의 농장에서도 본 고에서 공유한 4가지 방법들을 적용하고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하여 성적이 향상될 수 있기를 바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