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6.2℃
  • 연무서울 15.3℃
  • 구름많음원주 17.3℃
  • 맑음수원 14.5℃
  • 맑음대전 17.0℃
  • 맑음안동 18.7℃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3.5℃
  • 맑음제주 15.8℃
  • 구름조금서귀포 18.9℃
  • 맑음강화 10.3℃
  • 맑음이천 17.3℃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봉화 16.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합천 20.4℃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다비퀸] 다산성모돈 도입으로 PSY30을 넘어선 영지축산을 찾아서!

종돈팀 김정민 소장

[본 컨텐츠는 다비육종의 기술정보지 '다비퀸 2020 겨울호'의 일부이며 다비육종의 허락 하에 게재합니다. -돼지와사람]

구제역 및 ASF를 겪으며 한국의 양돈 산업은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불확실한 시장 상황과 악재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과제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그 중 첫번째로, 더 많은 출하 두수를 위한 '번식 성적 향상'이 필요할 것이다.

 

불과 10년 전만 하더라도 PSY 30두는 꿈의 숫자라고 생각되었으나, 최근 2세 경영을 통한 번식성적 개선과 농장 질병 안정화로 2019년 11월까지 년 평균 PSY 30두, MSY 29.1두를 달성하고, 매년 역대 기록을 갱신하고 있을 만큼 생산성 향상을 이루고 있는 농가가 있다. 생산 성적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상당히 많은데, 그 중에서도 자신의 농장에 맞는 사양관리 방법을 찾아내 적절히 운영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본 원고에서는 꾸준히 시설 개선과 관리자들의 능력 향상, 계획된 후보돈 갱신을 통해 지속적인 성적 향상 곡선을 그리고 있는 '영지축산'을 소개하려고 한다.

 

◈농장개요

- 주소 : 경남 남해군 이동면, 삼동면, 고성군

- 대표 : 최희주, 2세- 최경재

- 규모/ 시스템 : 상시모돈 490두/ 부분 3-site(번식 2-site 분만 교배, 초기임신/ 임신, 후보) 사육방식/ 주간관리

- 직원구성 : 최경재 대표 외 11명

- 경남 남해( 본장), 남해(비육장), 고성(비육장)/ 전체 사육두수 6,200두

- 농장목표 : PSY 32.0/ MSY 30.0

 

 

 

◈ 농장 운영의 핵심

1) 전산 자료 등록 활용, 현장 접목

- 전산 분석을 통한 적정 산차 구성의 중요성 인지, 우리 농장의 문제점 파악

- 농장 상황에 맞는 자체 양식 도입(EXCEL 기반 활용)

- 종합일보, 성적분석, 이동 및 전출 등 전산기록 관리 및 데이터 백업 진행

 

2) 다산성 후보돈 도입

- 16년 1월 도입 시작, 2년동안 연간 60% 이상의 모돈 교체 진행

- 100% 종돈 교체 완료 후 현재 연간 45% 수준의 교체를 목표로 후보돈 도입

- 상시모돈 600두 →현재 490두 운영

 

 

3) 질병관리

- PRRS 백신을 통한 돈군 안정화 작업 진행

- 초기 검사결과 북미형·유럽형 혼합으로 나타남, 임상증상은 북미형에 가까운 형태를 보임

- 분기별 PRRS 일괄접종 후 자돈 및 육성, 비육 정기적인 모니터링 실시

- 자돈구간부터 비육출하까지 All-In / All-Out 실시

- 현재 자돈구간까지 PRRS 음성 유지

 

4) 후보돈 관리

- 매월 계획된 후보돈 입식 진행, 최대한 일령 편차가 없도록 관리

- 격리사 없음(단점), 입식초기 항생제 사료첨가, 순치 개념 관리 진행

- 입식초기(150일령), 후보돈 단계별 사료관리(2.4~3kg/일), 무제한 급여 시 과비 위험 증가, 교배 1개월 전 스톨적응 및 개체관리 진행

- 초교배 일령 250일 설정, 19년 초교배 평균 일령 267일(전산 데이터 상 초교배 일령 250일 이후 초산차 성적 향상 및 연산성 증가)

- 조도관리 하루 16시간 250LUX 이상 적용(교배사 형광 LED 이용)

- 초교배 목표체중, 등지방(145kg 이상, 등지방 14~16mm)

 

 

5) 분만사 관리

- Batch 시스템 관리 하고 있으나, All-In /All-Out 불가

- 분만간격 시간 및 모돈내용 현황판 기록 실시(정확한 기록)

- 모돈 자동 급이기를 활용한 사료 관리

- 분만 지연시 즉각적인 조치(복부 압박, 난산처치, 호르몬 처리 등)

- 간호분만을 위해 1명 전담 실시, 주 분만일 추가 인원 배치 2명+@

- 분리 포유 및 초유 섭취 후 모돈의 컨디션에 따라 양자 실시(횟수 상관없이 진행)

- 양자 관리 시 체중별 관리(유선의 상태 크기, 모돈의 능력을 고려하여 진행)

- 분만사 잉여 공간을 활용한 조기 이유 실시

 

 

6)기타

- 인력관리 : 규모에 따라 적정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타이트한 인력 구성은 피로도를 쌓이게 함 

   (생산비 대비 8~12% 투자가 적정 하다고 생각 / 영지축산 14% 적용)

- 농장 성적 개선에 대한 보상 / 모든 직원에게 혜택(파트별 인센티브 적용 시 갈등 조성)

- 하절기 고온스트레스 대비 (에어컨, 쿨링 패드 등)

- 방문자 및 농장 진입 차량에 대한 방역, 물품 반입창고 등 방역시설

- 정기적인 수의 컨설팅을 통해 수시로 농장 점검 및 문제 도출, 개선

 

다비육종의 인연이 시작된 2016년부터 영지축산은 다산성 모돈을 도입하여 농장에 걸맞은 관리 방법을 찾아내어 적절한 관리를 통해 PSY 30두라는 결광에 도달했다. 우리 농장에 걸맞은 관리 방법을 찾아내고 적절한 관리를 통해 PSY 30두라는 결과에 도달했다. 지금 이 시간에도 더욱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을 것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가 축산법으로 이관되고,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의 설치 근거를 마련하는 축산법 개정안이 최근 개정·공포되었습니다.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 소관을 '친환경농어업법'에서 '축산법'으로 이관 '무항생제축산물 인증제'는 소비자의 안전 축산물에 대한 수요에 부응하여, 축산물에 대한 항생제 사용 저감을 유도하고자 지난 2007년 도입되었습니다. 인증농가 중 양돈농가는 '19년 말 기준 719호가 있습니다. 그간 '친환경농어업법'을 통해 인증제를 관리해 왔으나, '환경 보전'을 주 목적으로 하는 법의 취지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가운데 지난 2017년 12월 27일 정부합동으로 발표된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축산법'으로 이관이 추진되었습니다(관련 기사). 향후 무항생제인증제 시행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서는 축산단체,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서 축산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본격 시행일은 오는 8월 28일 입니다.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 설치 근거 마련(관련 기사) 축산물 수급조절협의회는 생산자단체,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소속 자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