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0℃
  • 구름많음대관령 9.1℃
  • 구름많음북강릉 16.9℃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동해 17.6℃
  • 맑음서울 17.0℃
  • 구름많음원주 15.7℃
  • 구름많음수원 14.4℃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많음안동 15.6℃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18.7℃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20.0℃
  • 흐림고창 14.2℃
  • 흐림제주 18.7℃
  • 흐림고산 17.2℃
  • 흐림서귀포 19.0℃
  • 구름조금강화 16.8℃
  • 구름많음이천 14.5℃
  • 흐림보은 13.8℃
  • 흐림금산 13.2℃
  • 흐림김해시 19.2℃
  • 흐림강진군 17.0℃
  • 구름많음봉화 13.0℃
  • 흐림구미 16.4℃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창 13.8℃
  • 흐림합천 16.8℃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생산 현장에서 바로 측정할 수 있는 퇴비부숙도 측정기 개발되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센서 기반 농가 휴대용 부숙도 측정기' 시제품 개발 성공...전용 앱으로 실시간 결과 값 전송 가능

실험실뿐만 아니라 야외 현장에서 퇴비부숙도를 빠르고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는 측정기가 개발되었습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기평)은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 대응에 기여할 수 있는 '센서기반 농가 휴대용 부숙도 측정기' 개발에 성공하였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현재 일선 농가에서는 퇴비부숙도 검사를 위해 퇴비에서 나오는 기체를 발색키트와 접촉시켜 키트의 색 변화를 관찰하는 방법인 기계적 측정법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기존 기계적 측정법은 2.5~4시간이 소요될 뿐 아니라 일회용 발색 키트를 사용하기 때문에 1회 측정시마다 1.5~3만원의 비용이 발생합니다. 또한 결과 해석시 색 변화에 대한 측정자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른 오차 가능성 등의 한계가 있습니다. 

 

이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식품 R&D 사업인 ‘2025 축산현안대응 산업화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21년 4월부터 1년 9개월간 퇴비 부숙도 측정 편의성 및 측정 결과의 신뢰도 개선을 위하여 ‘기체농도 측정을 통한 농가 휴대용 부숙도 측정장비 개발(케이엔알, 국립농업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공동연구)’에 대한 연구를 지원하였습니다. 

 

연구팀은 분뇨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CO2)와 암모니아(NH3)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센서 모듈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부숙도를 측정하는 센서기반 부숙도 측정기를 개발하여 제품화를 완료하였습니다(관련 기사). 

 

 

해당 측정기는 결과 값이 컴퓨터를 통해 ‘적합’ 또는 ‘부적합’으로 명확히 나오기 때문에 측정 결과에 대해 쉽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또한 이산화탄소와 암모니아 농도(ppm) 및 가스발생량이 수치로 확인되어 결과의 신뢰성을 높였습니다. 한번에 3개 시료까지 동시에 측정이 가능하며, 측정시 소요되는 시간이 최소 40분으로 기존 방식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측정이 가능합니다. 올해 전국 11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보급되었습니다.  

 

연구팀은 추가적으로 부숙도 측정기기를 경량화함으로써 축산농가 퇴비장에서 편리하게 측정이 가능한 ‘휴대용 부숙도 측정기’도 개발하여 시제품을 완성하였습니다. 해당 제품은 전용 앱(App)을 개발하여 사용자 친화적이며 측정 결과를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농기평 노수현 원장은 “분뇨 처리를 통한 퇴비화에 대해 농가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쉽게 부숙도 측정이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고 산업화함으로써 분뇨처리가 용이해지고 농가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어 축산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410,20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