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8℃
  • 구름많음대관령 6.6℃
  • 구름조금북강릉 14.0℃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동해 14.7℃
  • 맑음서울 15.5℃
  • 구름많음원주 14.7℃
  • 구름많음수원 13.4℃
  • 구름많음대전 13.5℃
  • 구름많음안동 12.7℃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7.8℃
  • 흐림고산 17.1℃
  • 흐림서귀포 18.1℃
  • 구름조금강화 16.8℃
  • 구름많음이천 12.9℃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6℃
  • 흐림김해시 17.9℃
  • 흐림강진군 15.9℃
  • 구름많음봉화 10.9℃
  • 흐림구미 15.6℃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창 12.0℃
  • 흐림합천 14.2℃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논 콩 재배할 때 비료·퇴비 함께 쓰면 수확량 13% 늘어나

농촌진흥청, 비료·퇴비 함께 사용할 때 질소 19%, 인산 87%, 칼리 211%가량 함량 상승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논에서 콩을 재배할 때 화학비료와 함께 퇴비를 뿌리면 토양 양분 증가로 토지가 비옥해져 콩 수확량이 13% 늘어난다고 밝혔습니다. 

 

 

콩은 다른 작물과 다르게 생육 초기 뿌리에 공생하는 유익균 뿌리혹균(근류균)이 공기 중에서 흡수한 질소를 이용해 생장합니다. 일반적으로 농가에서는 논 콩을 재배할 때 화학비료를 뿌려 질소를 보충하지만, 화학비료를 많이 사용하면 뿌리혹균 생성이 떨어지고, 웃자라 쉽게 쓰러집니다. 또한 화학비료를 장기적으로 쓰면 지력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이 2018년부터 5년간 퇴비 사용과 논 콩 수확량에 대한 시험을 한 결과, 화학비료만 사용했을 때보다 10아르(a)당 1,200kg의 퇴비를 함께 사용했을 때 수확량이 13% 증가했습니다. 또한, 토양 양분함량은 질소 19%, 인산 87%, 칼리 211%가량 높아졌습니다.

 

2022년 논 콩 우수 재배단지 실태조사에서도 퇴비를 사용하는 농가의 콩 수확량이 퇴비를 사용하지 않은 농가 대비 14%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해마다 퇴비를 사용하면 토양의 양분 순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용한 토양 미생물종이 풍부하고 다양성이 높아져 작물이 이용할 수 있는 양분의 양도 향상됐습니다. 논 콩을 재배할 때 화학비료 처리구의 미생물종 풍부도는 4,509개로 무비구와 차이를 보이지 않았지만, 퇴비와 같이 사용하면 4,770개로 높았습니다. 

 

농촌진흥청 생산기술개발과 박기도 과장은 “해마다 재배가 늘고 있는 논 콩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서는 토양의 비옥도를 높일 수 있는 거름 사용이 중요하다"라며 “논 콩을 재배할 때 화학비료와 거름을 같이 사용하면 콩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410,630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