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대관령 18.0℃
  • 맑음북강릉 24.4℃
  • 맑음강릉 24.8℃
  • 맑음동해 23.7℃
  • 맑음서울 22.1℃
  • 맑음원주 22.0℃
  • 구름많음수원 21.2℃
  • 맑음대전 22.8℃
  • 맑음안동 21.7℃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6℃
  • 구름많음고산 22.4℃
  • 구름많음서귀포 25.0℃
  • 맑음강화 22.8℃
  • 맑음이천 22.4℃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2.4℃
  • 맑음김해시 23.1℃
  • 맑음강진군 24.5℃
  • 맑음봉화 20.0℃
  • 맑음구미 23.2℃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창 23.6℃
  • 맑음합천 21.9℃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심상치 않은 화학비료 수급.....가축 퇴·액비 수요 올라가나?

중국, 요소에 이어 화학비료 원료인 염화암모늄 수출 검사 중단 조치

중국이 요소에 이어 화학비료 원료인 인산암모늄도 지난달부터 수출 통제에 나섰다고 주요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인산암모늄의 95% 이상을 중국에서 수입해 오고 있어 앞으로 파장이 만만치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상황에 따라 가축 퇴·액비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내외 주요 언론 보도를 종합해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달 인산암모늄 수출 검사를 중단하라고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 재개 시기는 별도 공지가 없는 상황입니다.

 

화학비료는 일반적으로 천연가스나 인광석, 칼륨광석 등 광물자원이 쓰입니다. 화학비료 주요 원료인 요소, 인산암모늄, 염화칼륨은 세계적으로 자원이 편재되어 있어 수입 상대국도 정해져 있습니다. 요소는 말레이시아 및 중국, 인산암모늄은 중국, 염화칼륨은 캐나다가 주요 수입 상대국입니다. 

 

화학비료는 원재료 비용이 높고 원료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원료의 국제가격과 운송비의 영향을 크게 받는 구조입니다. 수입선을 다변화 하기도 어렵지만 운송비 때문에라도 화학비료의 가격은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들어 동남아시아 비료 가격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국내 축산농가들은 가축분 퇴비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우분 퇴비 수출을 시작으로(관련 기사) 지난달에는 경북 영천 소재 육일농장(대표 한동윤, 대한한돈협회 청년분과 위원장)이 농장에서 생산된 콤포스트 분을 수출하기 위해 테스트를 진행하였습니다. 

 

한편, 정부는 이달 6일 요소 수급 안정과 관련해 ▶중국 외의 지역에서 요소 물량 추가 확보 ▶공공비축 확대 ▶수급 상황 모니터링 강화 ▶중국과의 외교 협의 지속 ▶수입 다변화를 위한 기업 지원 ▶'공급망기본법'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지원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인산암모늄도 요소 수급 대책과 같은 대책 외에 뾰족한 수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545,629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