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박무서울 22.8℃
  • 구름많음원주 21.8℃
  • 박무수원 23.7℃
  • 박무대전 22.9℃
  • 구름조금안동 20.6℃
  • 박무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많음서귀포 23.4℃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이천 22.7℃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많음봉화 19.8℃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합천 21.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이달 광주에 해외 2만명 방문..정부 특별검역 추진

농식품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겨냥 특별검역 실시 계획

오는 11일 광주에서 194개국 2,639명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개막합니다. 지난 5일부터 세계 각국 선수단이 속속 입국하고 있습니다. 대회 관계자는 해외에서 2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광주를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하여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동안을 특별검역대책기간(’19.7.5~8.18)으로 정하고 참가국 선수단·응원단 등 입국자에 대하여 철저한 검역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식 대회는 오는 28일이지만, 아마추어 대회(마스터즈)가 내달 18까지 이어집니다. 

 

 

농식품부는 앞서 대회 참가 예상국을 대상으로 대회 참가국 선수단 등이 불법 휴대 축산물을 반입하지 않도록 사전 안내를 하였으며, 입국 시 공항만에서의 검색·검역과 현장 홍보 등을 강화하였습니다. 

 

대회기간에는 상황실을 운영, 검역본부와 24시간 비상 연락체계를 유지하며 대회 조직위원회에 현장 검역관(1명)을 파견하여 관련 활동에 신속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마스터즈 대회 등 비선수 출신 참가자와 응원단 중 축산관련 종사자 명단을 사전 입수하여 소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농식품부는 "이번 대회 기간 동안 참가국 선수단 등의 식자재 중 불법 축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사전 홍보와 함께 검색을 강화하고, 신속한 검역서비스 제공으로 국가 이미지 제고와 더불어 국경검역에도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사설] 일본의 경제보복...식량안보와 자급률을 제고하자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 보복에 대해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길 바라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러한 단호한 입장의 배경에는 당초 참의원 선거를 의식해 한국 때리기에 들어갔다는 당초 전망과 달리, 자세히 살펴보면 일회적인 보복조치로 보이지 않는다는데 있습니다.한국 경제의 발목잡기로 일본의 경제공격 의도가 있다는 것입니다. 스위스 IMD(국제경영개발원)는2019년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 28위, 일본 30위로 발표하였습니다. 처음으로 일본이 한국에 국가경쟁력에서 뒤쳐지기 시작한 것입니다.일본이 한국 경제 발목잡기에 들어갔다면,지금의 문제는 급한 불씨가 꺼지더라도 장기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미·중 무역 갈등이 소강상태를 보이자 일본의 한국 경제 죽이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정부와 관련 기업은 '반도체 독립' 등 산업체질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일본 물건 쓰지 않기와 국산품애용하기에 들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러한 작금의 국내외 상황이 한돈산업에는 어떠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