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흐림동두천 13.0℃
  • 천둥번개서울 15.0℃
  • 흐림원주 18.2℃
  • 수원 15.8℃
  • 흐림대전 21.0℃
  • 구름많음안동 18.1℃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서귀포 20.4℃
  • 흐림강화 13.2℃
  • 흐림이천 17.5℃
  • 구름많음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봉화 15.6℃
  • 구름많음경주시 21.5℃
  • 구름많음합천 20.5℃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구제역

4월 비육돈 구제역 항체양성률 86.7%, 역대 최고.....무슨 일이?

정부, 항체양성률로 지자체 평가 및 과태료 엄격 부과 방침 영향 농가 접종 신중, 검사 기준 변화도 한몫

URL복사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비육돈의 구제역 백신 항체양성률이 최근 수개월째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염소 항체양성률과 비교해도 더 높은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되었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의 4월 구제역 혈청예찰 결과에 따르면 번식돈의 평균 항체양성률은 94.0%이며, 비육돈의 경우 86.7% 입니다.

 

 

번식돈의 경우 소와 마찬가지로 항상 90% 이상을 상회한 결과여서 특이할 것이 없습니다. 눈에 띄는 것은 '비육돈의 결과' 입니다. 비육돈 평균 항체양성률 86.7%는 역대 최고로 높은 수치입니다. 

 

비육돈의 항체양성률은 지난해 10월 67.4%로 바닥을 찍은 이후 올 4월까지 6개월 연속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70%대로 회복하더니, 올해 1월부터는 80%대 입니다. 4월에는 번식돈과 차이가 불과 7.3% 입니다.

 

이같은 항체양성률 상승에 대해 검역본부는 구제역 일제접종에 따라 돼지뿐만 아니라 전 축종의 항체양성률이 개선되었다고 분석했습니다. 돼지의 경우 지난해 10월과 11월 전국의 돼지 사육농가(6.3천여호) 중 구제역 발생 위험이 높은 취약농가 784여호 1,381천여두에 대해 구제역백신 보강접종이 실시된 바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다른 분석을 내놓습니다. 농식품부의 항체양성률 중심 지자체 독려와 과태료 엄격 부과 방침이 한몫을 한 가운데 1월부터는 검사키트가 다변화(국산키트 도입)됨에 따라 항체양성률 결과가 증가하지 않았냐는 의견입니다. 

 

실제 지난해 정부는 비육돈 항체양성률 30% 미만인 양돈농가에 대해 확인검사 없이 바로 과태료를 부과해 전체 부과건수가 387건으로 금액만 10억 원에 달합니다(관련 기사).

 

 

이에 농가는 과태료 폭탄을 피하기 위해 백신을 다른 것으로 교체해보거나 이전 보다 정확하게 접종하려고 했다는 후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올해 1월부터 백신항체 진단절차를 개선해 검사키트를 1종에서 2종으로 확대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국산 키트가 외산 보다 결과값이 보다 높게 나오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올해 비육돈의 평균 항체양성률은 처음으로 80%대로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부의 과태료 엄격 부과 방침은 그대로 유지된 가운데 올해부터 양돈농가별 검사 횟수가 3회에서 4회로 늘어났고, 검사키트도 더욱 늘어 3종으로 확대되었다는게 근거 이유입니다. 이에 과태료 부과건수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